"이재명·윤석열 비해 홍보 어렵다"
"안철수는 반사 이익 누려…고충 알아주길"
"유권자에게 더는 전화 가는 일 없을 것"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선 후보. / 사진=뉴스1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선 후보. / 사진=뉴스1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선 후보가 논란이 된 투표 독려 전화를 멈추겠다고 밝혔다. 유권자들 사이에서 비판 여론이 거세진 부분을 고려해 내린 결정으로 향후 전화가 가는 일을 없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허 후보는 24일 한경닷컴과 통화에서 "일부 유권자들이 투표 독려 전화를 갖고 하도 뭐라고 하지 않았느냐"면서 "내 전화를 받은 것은 행운인데 이를 누리지 않겠다고 하니 답답하지만 여론을 고려해 더는 전화를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처럼 거대 양당에 관한 보도는 자주 나오는 데 나는 그렇지 않았다"면서 "유권자들에게 나를 홍보할 기회 자체가 절대적으로 부족하니 어쩔 도리가 없어 전화를 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이러한 부분에 대한 반사 이익으로 여론조사에서 3위까지 올라갔다"며 "국민의 비판 여론을 고려해 전화 중단을 결정했지만, 이러한 고충은 알아줬으면 한다"고 해명했다.

허 후보는 이날 유튜브 채널 '허파뉴스'를 통해서도 투표 독려 전화를 멈추겠다고 밝혔다. 그는 "전화를 우리가 직접 돌린 것이 아니고 인공지능(AI)이 한 것이지만 국민에게 미안하다고 생각하고 있다"면서 "전화를 자주해서 불편한 점이 있었다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강조했다.

허 후보는 서울 지역번호 '02'로 시작하는 전화를 수차례에 걸쳐 무작위로 돌렸다. 한 사람에게만 10차례 이상의 전화가 걸려오는 등 불편을 호소하는 경우도 있었다. 특히 지원한 대학교의 '추가합격' 발표를 기다리고 있던 수험생들이 허 후보의 전화를 대학에서 걸려온 것으로 착각해 혼란을 빚기도 했다.

앞서 국가혁명당 관계자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허 후보의 투표 독려 전화가 선거법에 저촉되지 않는다고 밝혔다"며 "예비후보자가 특정 정당 또는 후보자를 지지·추천하거나 반대하는 내용이 없는 메시지를 ARS 전화를 이용해 선거인에게 들려주는 방법으로 투표 참여를 권유하는 활동을 하는 게 공직선거법에 위반되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전한 바 있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