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이달말로 계획했던 신년 기자회견을 하지 않기로 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4일 "문 대통령은 올해에도 신년기자회견을 통해 언론인 여러분으로부터 자유롭게 질문을 받고 대답하는 시간을 갖기 위해 준비해 왔다. 아중동 해외 순방을 마친 후 금주 중으로 일정을 계획하였다"며 "그러나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이 된 상황에서 이에 대한 대응에 집중하기 위해 신년 기자회견은 현실적으로 어려울 것 같다"고 밝혔다.

박 수석은 "국민을 대신해 질문해주시는 언론인 여러분과 직접 소통하는 기회가 여의치 않게 된 점이 매우 아쉽다"고 했다.

청와대는 당초 오는 27일께 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을 하는 방안을 계획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