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성군, 설 명절 추모관 이용객·시간 제한 운영

횡성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세가 여전한데다 오미크론 변이 전파력이 강해 설 연휴 기간 횡성군 추모관을 이용객 총량을 조절하는 선에서 제한 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연휴가 시작하는 29일부터 2월 2일까지 총 5일 동안 횡성군 추모관은 평상시와 달리 입장 인원과 이용 시간에 대한 제한을 둔다.

동시 입장 인원은 40명으로, 가족당 4인 이하이며 10가족이 동시 입장할 수 있다.

이용 시간은 1회 추모 시 10분 이내로 제한한다.

또 제실 사용이나 음식물 섭취 행위도 금지한다.

이용 대기자가 발생하는 경우, 차량이나 실외에서 대기 후 추모관을 이용해야 하는 불편을 덜기 위해 분산 방문이 이루어지도록 문자 메시지나 펼침막 게시를 통한 홍보를 진행하고 있다.

묘원은 실외 구역이므로 별도의 이용 제한은 없으며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해 평상시처럼 이용할 수 있다.

그러나 묘원 구역 내에서 제실 사용이나 음식물 섭취 행위는 금지한다.

군은 e하늘장사정보시스템 사이트에서 온라인 분향, 헌화, 추모 글 작성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사전 신청을 하면 안치 사진 제공 서비스도 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