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공약 발표 "수도권 전역 30분대 생활권…경기남부공항 신설 검토"
이재명 "GTX 신규노선 추가하고 1기 신도시 재건축 규제완화"(종합)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24일 "수도권 전역을 평균 30분대 생활권으로 연결하는 교통혁명을 추진, 경기도민의 직주근접(직장과 주거시설의 근접)을 대폭 높이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경기 용인시 포은아트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런 내용의 경기도 공약을 발표했다.

경기도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2일차 일정의 하나로, 수도권의 민생 개선 방안을 제시해 설 연휴 민심을 잡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이 후보는 현재 추진 중인 광역급행철도(GTX) A·B·C 노선의 속도를 높이는 동시에 신규 노선을 추가하는 'GTX플러스' 프로젝트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GTX-A+ 노선은 동탄∼평택 연장을 추진하고, GTX-C+ 노선의 경우 북부는 동두천까지, 남부는 병점·오산·평택까지 연장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GTX-D는 경기도의 요구대로 김포∼부천∼강남∼하남 구간으로 만들고, GTX-E(인천~시흥·광명신도시~서울~구리~포천)와 GTX-F(파주~삼송~서울~위례~광주~이천~여주) 노선 신설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서부선의 관악산역∼안양 연장을 비롯해 지하철 3·5·6·7·8·9호선의 연장과 고양∼은평선 신설, 부천 대장∼홍대선 사업 등 각종 철도망 연장 방안도 내놓았다.

도로망과 관련해서는 양재IC와 동탄IC에 걸친 경부고속도로 경기도 구간의 지하화를 추가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또 수원 군 공항 이전과 연계해 경기 남부 공항 건설을 검토하겠다고 했다.

이 후보는 분당·산본·일산·중동·평촌 등 낡아가고 있는 1기 신도시에 대해서는 특별법을 만들어 재건축·재개발 안전진단 기준과 리모델링 안전성 검토기준 등 규제를 완화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들 신도시의 재건축·재개발에 대해 용적률이 500%까지 허용되는 4종 일반주거지역을 적용하고, 리모델링은 세대수 증가·수직 증축으로 사업성을 높이겠다고 했다.

재개발 활성화를 위해 종상향(용도지역 변경) 등 추가 인센티브 부여도 검토하겠다고 했다.

또 이들 신도시에 직주근접 일자리를 창출하고 트램·드론·도심항공교통 등 최첨단 교통수단 도입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경기를 동·서·남·북 권역으로 나눠 각각에 맞는 공약도 제시했다.

경기 남부권은 4개 테크노밸리를 '글로벌 첨단산업 거점벨트'로 키우는 등 첨단산업 허브를 조성하겠다고 했다.

화성·오산·기흥·평택·이천은 반도체 거점 단지로 육성하고 남부권에 산재된 노후 산업단지는 스마트-그린산업단지로 전환하겠다고 말했다.

경기 북부에는 미군 반환 공여지의 국가 주도 개발 추진과 평화특구법 제정, 비무장지대(DMZ)의 생태평화지구 조성 등을 약속했다.

남북 고속철도 연결을 대비해 KTX와 SRT 등을 접경지역까지 운행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경기 동부에 대해서는 입지규제 개선과 광역교통망 구축, 문화·관광 허브 조성 등을 제시했다.

경기 서부에도 친환경 생태공원 조성과 안양교도소 이전 조기 마무리 등을 약속했다.

이 후보는 "GTX처럼 대규모 예산이 투자되는 사업은 대개 민자사업이 많아 사업성만 확보되면 재정 부담은 문제되지 않는다"며 "연장 노선은 기존 철도 노선을 활용하는 경우가 많아 큰 비용이 들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다.

완성에 몇 년이 걸리느냐는 수요에 따라 판단하면 된다"고 말했다.

GTX플러스 등으로 인해 수도권 집값이 다시 들썩일 수도 있다는 지적에는 "수도권의 집값을 잡기 위해 수도권의 불편을 방치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분산을 하고 공급을 늘려 집값을 안정시키는 것이 맞는다"고 반박했다.

이 후보는 경기도 내부의 교통 순환을 위한 GTX 건설 여부에 대한 질문에 "GTX를 순환용으로 만드는 것은 예산 낭비에 포퓰리즘에 가까워서 그것은 약속드리지 않는 것으로 정리했다"고 답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