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후보 인터뷰] 윤석열 "국가부채 이미 한계상황…코로나 진정되면 갚겠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사진)는 24일 “국가부채가 한계 상황에 다다랐다”며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고 성장률이 올라가면 (나랏빚을) 다시 갚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대책 등 각종 공약의 재원 확보 방안에 대해선 “세금은 늘리지 않고 세출 구조조정을 우선시하겠다”고 약속했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한 한국경제신문과의 단독 인터뷰에서 ‘올해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부채비율이 50%를 넘어서는데 감내 가능한 수준인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그는 “코로나19와 같은 재난 상황에선 돈을 써야겠지만 (원화는) 기축통화가 아니기 때문에 국가부채를 무한정 늘릴 수는 없다”며 “(집권하면) 재정준칙을 만들어 국가부채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Y노믹스’(윤석열 정부 경제정책)의 기본 방향에 대해 “역동적 성장, 따뜻한 복지, 그리고 성장과 복지에서 공정성 확보”라고 말했다. 집권 후 경제사령탑의 인사 기준을 묻는 질문엔 “4차 산업혁명을 확실하게 밀고 나갈 사람에게 사령탑을 맡기고, 거시·금융(전문가들)이 백업하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노사 관계에 대해선 “기본적으로 정부가 (노사 관계에) 개입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 법 위에 군림하게 된 건 정부와 공권력이 그들을 편들어 준 결과”라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조세개편 방향과 관련해 “법인세, 부가가치세 등 세금을 올리는 건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며 증세에는 부정적인 의견을 내비쳤다. 다만 상속세에 대해선 “여당에서 (상속세 완화에) ‘부자 봐주기’ 프레임을 씌우는데, 기업을 상속할 수 있게 해 줘야 한다”고 했다.

좌동욱/이동훈 기자 leftk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