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빈관 옮길것' 발언에 "묻는 말에 호응해준 것"
'신천지 압수수색 거부 의혹' 檢 수사에 "중대본 의견 반영"
김건희 "난 밥은 아예 안하고 남편이 다해"에 진중권 "험담이냐 미담이냐"
"터무니없는 프레임"…국힘, '무속논란' 반박 주력

국민의힘은 24일 윤석열 대선 후보와 부인 김건희 씨를 향해 제기되는 '무속 논란'에 대해 반박을 이어갔다.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 서울의소리 등이 전날 김 씨의 '7시간 통화' 녹취를 추가 공개하며 무속과 관련한 부분을 집중 부각한 데 대한 대응 차원이기도 하다.

이양수 수석대변인은 이날 입장문에서 강진구 열린공감TV 기자의 발언을 인용해 기사를 쓴 한 언론사를 지목하며 "김건희 대표는 풍수지리에 전혀 관심이 없다.

사적 대화를 왜곡해 보도한 것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녹취록에 따르면 김씨는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가 '내가 아는 도사 중 (윤석열) 총장님이 대통령이 된다고 하더라고. 근데 그 사람이 청와대 들어가자마자 영빈관으로(을) 옮겨야 된다고 하더라고'라고 말하자 "응 옮길 거야"라고 답했다.

김씨는 '옮길 거예요?'라는 이 기자의 추가 물음에 "응"이라고 말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이명수 씨가 묻는 말에 호응해준 것일 뿐 실제 풍수지리를 알지도 못하고, 풍수지리를 본 적도 없으며, 국정 관련 의사 결정에 관여할 생각도 전혀 없다"며 "이런 방식의 사실 왜곡이 한 두 가지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터무니없는 프레임"…국힘, '무속논란' 반박 주력

윤 후보가 검찰총장 시절 무속인 조언을 받고 코로나19 확산지로 지목된 신천지 압수수색을 거부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이날 검찰이 수사에 착수한 데 대해서도 적극 대응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검찰이 얼토당토않은 의혹을 수사하겠다고 나섰다"며 "민주당 선대위가 윤 후보를 고발한 탓이다.

터무니없는 무속 프레임은 국민의 지탄을 받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신천지 압수수색 결정 당시 경위를 밝혔다.

압수수색을 할 경우 신천지 신도가 숨거나 반발할 가능성이 있다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측 의견을 대검이 반영해 내부 회의를 거쳐 결정한 사안이라는 것이다.

이 수석대변인은 "당시 대검 과장이 압수수색을 준비하던 중 종합적 판단을 위해 중대본을 방문했다"며 "당시 중대본은 이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을 필두로 압수수색 방침에 강력 반발했다.

압수수색이 오히려 독이 된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극히 합리적이고 과학적인 절차 진행에 대해 황당무계한 무속 프레임을 씌우는 것 보니 민주당 처지가 급하긴 무척 급해진 듯하다"고 비꼬았다.

민주당을 향해 되치기도 시도했다.

김은혜 공보단장은 BBS 라디오에서 무속인 '건진법사'가 지난해 9월 이 후보 지지 선언문을 낭독했다는 보도도 있다면서 "등잔 밑이 어두울 수도 있으니 이 후보 측 무속도 함께 들여다보는 게 더 공정하다"고 말했다.

"터무니없는 프레임"…국힘, '무속논란' 반박 주력

한편, 열린공감TV 등이 전날 공개한 녹취록에서 김씨가 "난 (밥은) 아예 안 하고 우리 남편이 다 하지"라고 한 발언이 뒤늦게 회자하기도 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페이스북에서 "나도 밥은 내가 했는데. 설거지보다 낫지 않나?"라며 "근데 이건 험담이냐 미담이냐"라고 말했다.

당초 열린공감TV 측은 해당 발언을 소개하며 "윤 후보가 김씨에게 상당히 정신적으로 의존해있고, 스스로 중요한 의사 결정을 하지 못한다"고 평가했는데, 되레 윤 후보의 가정적 면모가 부각됐다는 말이 나오는 상황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