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김건희, 한동훈 집사처럼 불러"
"윤석열 사단 검찰 떠나지 않고 그대로"
"집권 시 공포스러운 일 벌어질 것"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대선에서 지면 없는 죄를 만들어 감옥에 갈 것 같다'고 한 발언을 두고 "괜한 말이 아니다"라고 두둔했다.

추 전 장관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 녹취록에 있는 '(제보할 게 있으면) 내가 (연락처를) 보내줄 테니까 거기다 해. 내가 한동훈한테 전달하라고 할게. 몰래 해야지. 말조심해야 해'라는 대목을 적었다.

그러면서 "무서운 공작 부부다. 2020년 검언공작과 고발사주가 벌어진 당시에도 김 씨와 한동훈 검사장은 4개월 동안 무려 9차례나 통화를 했고, 3개월간 332차례 카톡을 주고받았다"며 "이는 징계의결서에 기재된 사실로서 매체 보도도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남편은 이미 검찰을 떠났는데도 현직에 있는 고위급 검사를 집안 심부름하는 집사처럼 함부로 이름을 부르는 부인을 둔 윤 후보"라며 "이 후보가 '선거에서 지면 없는 죄도 만들어 감옥에 갈 듯하다'고 우려한 건 괜한 말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윤 후보 사단은 검찰을 떠나지 않았고, 검찰 정권의 탄생을 기다리며 그대로 남아 있다"며 "윤 후보 부부가 대선에서 승리하면 검찰권을 자신들의 권력 유지에 이용하고 치부를 하는 공포스러운 일이 벌어질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사진=연합뉴스

앞서 이 후보는 전날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 옆길에서 한 즉석연설에서 "검찰 공화국의 공포는 그냥 지나가는 바람의 소리가 아닌 우리 눈앞에 닥친 일"이라며 "이번에 제가 지면 없는 죄를 만들어 감옥에 갈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인생을 살면서 참으로 많은 기득권하고 부딪혔고 공격을 당해도 두렵지 않았다"면서도 "그런데 지금은 두렵다. 지금 검찰은 있는 죄도 엎어버리고 없는 죄도 만들 수 있다고 믿는 조직"이라고 덧붙였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