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3일 “‘이재명은 반기업’이라는 프레임과 공격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유튜브 채널 ‘이재명TV’를 통해 공개된 박용만 전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의 대담 2부에서 “친노동이면 반기업이냐. 친노동이 곧 친기업이고, 친경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제 출신이 소년 노동자이고 인권변호사를 거쳐 시민운동가, 야당의 기초단체장을 하면서 당시 집권 세력과 심하게 충돌했다”며 “그래서 좌파 이미지가 심해졌던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인류가 만들어낸 가장 좋은 경제 시스템은 자본주의”라고 했다. 반(反)기업 정서에 대한 의견을 묻는 말에는 “기업이 없으면 시장과 경제가 없어진다”며 “반기업 정서가 아니고 반기업인 정서인 것 같다”고 했다.

정부와 시장의 관계에 관한 질문에는 “시장을 이기는 정부도 없고, 정부 정책에 반하는 시장도 존재할 수 없다”고 했다. 또 “기업 상속 과정에서 생겨난 편법이나 부당한 내부거래, 중소기업과 대기업 간 힘의 불균형에서 오는 문제가 역동성을 저해했다”면서도 “이는 대기업의 잘못이라고 생각지 않는다. 경쟁 환경을 만들고 제어하는 정치와 행정이 책임을 다하지 못했다”고 했다.

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