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혜, 윤석열·이재명·안철수 車에 비유
"탱크 무서워 보이나 나를 지켜주지 않나"
"스포츠카는 한 번 부딪히면 일어날 수 없어"
트럭, 적재화물 일정치 않다며 李 지적
김은혜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공보단장. / 사진=연합뉴스

김은혜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공보단장. / 사진=연합뉴스

김은혜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공보단장은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윤석열 대선 후보를 '수륙양용 탱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트럭',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는 '스포츠카'로 비유했다.

김 단장은 23일 공개된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쿠팡플레이 SNL 코리아의 '주기자가 간다' 코너에 출연해 "윤 후보를 비유한 수륙양용의 탱크는 사람들에게 겁나고 무서워 보인다고 할지라도 나를 지켜줄 수 있는 포를 쏘지 않느냐"고 말했다.

그는 "안 후보를 스포츠카에 비유한 건 굉장히 속도가 빨라 보였기 때문"이라면서도 "다만 한 번 부딪혀 충돌해 엎어지면 다시 일어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를 트럭에 비유한 이유에 관해서는 방송에 언급되지 않았다. 다만 트럭의 때와 장소에 따라 적재화물이 일정치 않다는 점을 고려해 이 후보의 공약과 입장이 자주 바뀐다는 점을 지적하고 싶었다는 후문이다.
김은혜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공보단장. / 사진=유튜브 채널 '쿠팡플레이 Coupang Play' 캡처

김은혜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공보단장. / 사진=유튜브 채널 '쿠팡플레이 Coupang Play' 캡처

김 단장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관해서도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대장동은 김 단장의 지역구인 '성남시 분당구갑'에 포함돼 있다.

그는 주기자가 '이 후보의 대장동 특검 vs 김 단장의 로또 1등 당첨' 중 하나를 고를 것을 요청하자 "이 후보의 대장동 특검 받기를 고르겠다"면서 "대장동에 사는 주민들이 너무 힘들어하신다"고 답했다.

이어 "주민에게 진실을 알려야 한다"며 "그래야 주민들이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SNL 코리아의 '주기자가 간다' 코너에는 매주 여야의 다양한 정치인들이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이 후보를 비롯해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나경원 전 의원,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등이 출연했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