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소년공 출신이라 좌파 이미지…자본주의가 가장 좋은 시스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3일 "제 출신이 소년 노동자이고 인권변호사를 거쳐 시민운동가, 야당의 기초단체장을 하면서 당시 집권 세력과 심하게 충돌했다"며 "그래서 좌파 이미지가 심해졌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이날 유튜브 채널 '이재명TV'를 통해 공개된 박용만 전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의 대담에서 "인류가 만들어 낸 가장 좋은 경제 시스템은 자본주의"라며 이렇게 밝혔다.

이 후보는 "'이재명은 반기업'이라는 프레임과 공격이 안타깝다"며 "친노동이면 반기업이냐. 친노동이 곧 친기업이고, 친경제"라고 주장했다.

한국 사회의 반(反)기업 정서에 대한 의견을 묻는 박 전 회장의 말에는 "기업이 없으면 시장과 경제가 없어진다"며 "반기업 정서가 아니고 반기업인 정서인 것 같다.
기업인의 행태에 대한 반감이 투영된 것 같다"고 답했다.

이 후보는 '정부와 시장의 관계'를 묻는 말에는 "시장을 이기는 정부도 없고, 정부 정책에 반하는 시장이 존재할 수도 없다"며 "시장의 실패가 예견되면 정부는 개입해서 경쟁과 효율이 발휘되도록 해야 한다. 시장의 효율이 극대화되는 방식으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전 회장은 "대기업의 확장을 통제하는 가운데 중소·중견기업이 커지는 일은 빈번하지 않아 오늘날 생태계의 역동성이 떨어졌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이 후보는 "대기업 중심의 기득권화가 문제"라며 "특히 상속 과정에서 생겨난 각종 편법 또는 부당한 내부거래, 중소기업과 대기업 간 힘의 불균형에서 오는 문제가 역동성을 저해했다"고 반박했다.

다만 이 후보는 "이는 대기업의 잘못이라고 생각지는 않는다"며 "그들의 경쟁 환경을 만들고 제어하는 정치와 행정이 책임을 다하지 못했다"고 했다.

이 후보는 "그것이 리더를 뽑는 이유"라며 "산에 썩은 고목이 있으면 나무가 못 자란다. 베어야 한다"고 비유했다. 그러면서 "낡은 관습과 제도, 쓸데없는 관행을 걷어내야 새로운 출발과 혁신이 가능하고 기회가 생긴다"고 말했다.

이 후보와 박 전 회장은 지난 14일 서울 동대문의 한 사무실에서 만나 '박용만이 묻고 이재명이 답하다'(만문명답)라는 주제로 코로나19 위기 극복, 사회 양극화, 탄소중립, 미중 갈등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번 방송은 지난 21일 1부에 이은 후속편이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