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3일 "지금 선거가 박빙"이라며 "오늘부터 여러분 한 명이라도 동의할 사람을 늘리고 가짜뉴스를 해명해주고 좋은 점을 알려줘야 한다"라고 호소했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 수원 매산로 테마거리를 찾아 "이번에는 5만표, 3만표로 결판날 것 같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후보는 "보복은 우리가 할 일이 아니다"라며 "5년이라고 하는 짧은 시간에 할 일이 태산같이 많은데 남의 뒤를 캐고, 평소 미웠던 애를 데려와서 수사해보고 없는 죄를 뒤집어쓰는 과거로 가면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미래로 가야 한다"며 "사람이 유능하면 네 편 내 편 가르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좋은 정책이면 박정희, 김대중 정책이면 어떠냐. 편을 가르지 않는 통합의 정치, 진영을 따지지 않는 통합의 정부, 이재명 정부가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자영업자·소상공인 손실보상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과 관련, "국가가 해야 할 일을 특정 국민이 대신하고 손해를 보면 국가가, 전 국민이 보상해주는 게 맞는다"며 "이걸 반대하는 사람들이 있다"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겨냥했다.

이 후보는 "(국민의힘이) 말로는 35조원을 지원하자고 해놓고 뒤에다 조건을 하나 붙였다"며 "른 걸 아껴서 35조원이라고 했다. 장난이냐"고 했다.

이 후보는 "밖에 손님이 왔는데 들어오라면서 손으로는 못 들어오게 한다. 이런 것을 이중플레이라고 한다"며 "제가 윤 후보에게 '지금 현재 (예산을) 짜고 짜도 (재원을) 마련할 수 없으니 일단 하반기에 집행할 예산을 다 당겨서, 삭감해서 쓰고 하반기에는 새롭게 들어설 대통령이 초과 세수로 하든지, 부족하면 국채를 발행해 나중에 갚으면 된다'고 이야기하자고 했더니 못 만나겠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