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지난 22일 남긴 “대선에서 지면 없는 죄로 감옥을 갈 것 같다” 발언이 정치권에서 파장을 낳고 있다. 민주당 내부에서는 이 후보가 검찰의 정치 편향을 지적했다고 설명하면서도, 해당 발언이 오히려 유권자들에게 이 후보의 의혹을 부각시키는 역효과를 파생시킬 것을 우려하고 있다.

이 후보는 지난 22일 서울 잠실동 석촌호수 인근에서 즉석연설을 하고 “검찰 공화국의 공포는 우리 눈앞에 닥친 일”이라며 “과거 정권때는 혹시 잘못한 게 없나 가혹하게 털긴 해도 없는 죄를 만들지는 않지만, 이번에 지면 없는 죄로 감옥을 갈 것”이라고 말했다. 야당의 집권에 성공하면 검찰을 중심으로 한 대규모 정치보복이 이뤄질 것이라는 주장이다.

윤 후보와 검찰을 동시에 겨냥한 비판도 나왔다. 이 후보는 “실제로 죄도 안되는 사람 마구 압박하고 기소해 ‘나는 죄짓지 않았지만 살아날 길이 없겠구나’며 극단적 선택을 하는 사람도 나온다”면서 “왜 특수부 수사만 받으면 자꾸 세상을 떠나나”라고 지적했다. 대장동 수사 중 스스로 목숨을 끊은 성남도시개발공사 관계자들을 거론하면서 본인과의 관계를 부정하고, 검찰의 무리한 수사를 지적했다는 해석이다.

이 후보의 발언을 두고 여권 내에서도 평가가 엇갈렸다. 이 후보가 윤 후보의 약점인 검찰의 정치개입 의혹을 지적했다고 설명하면서도, 오히려 이 후보가 스스로의 의혹을 의식하고 있다는 것으로 보일 수 있다는 것이다. 한 민주당 선대위 관계자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도 지난 대선에서 “제가 MB(이명박)아바타입니까”라고 말했다가 오히려 유권자들에게 이 전 대통령과 유사하다는 이미지를 심어줬다”며 “이 후보가 지지를 호소하다가 실언을 한 것 같다”고 우려했다.

윤 후보 측은 이 후보의 주장이 ‘도둑 제 발 저리기’라고 받아쳤다. 윤 후보는 지난 22일 충청 세종 방문 중 기자들을 만나 “(이 후보의 의혹에 대해)국민들께서 다 판단하실 것”이라며 “없는 죄를 만들어 감옥 보내는 정권이 생존할 수 있겠나”고 되물었다.

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