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尹에 최재형·이진훈 전략공천 요구
윤석열 측과 갈등 빚은 끝 '원팀 결렬' 선언
일부 회원 "좋지 않은 모습…실망감 커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오른쪽)와 홍준표 의원. / 사진=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오른쪽)와 홍준표 의원. / 사진=뉴스1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대선 후보 측과 갈등을 빚은 끝에 '원팀 결렬'을 선언하자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홍 의원이 운영하는 플랫폼 '청년의꿈'을 탈퇴했다는 인증 릴레이가 벌어지고 있다.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펨코)'에는 23일 청년의꿈 탈퇴를 인증한다는 내용의 글이 지속해서 올라오고 있다. 펨코의 일부 회원들은 홍 의원이 윤 후보를 도와 원팀으로 대선 승리에 이바지하기를 바랐지만 기대처럼 상황이 흘러가지 않은 데 따른 실망감을 표출하는 모습이다.

해당 커뮤니티의 회원 A 씨는 "홍 의원의 일부 열성 지지자들을 보면서 답답한 마음이 든다"면서 "우물 안 개구리처럼 대선 후보 교체를 외치는 모습에 실망했다"며 청년의꿈 탈퇴 이유를 설명했다.

또 다른 회원 B 씨도 "홍 의원은 정치적 발언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으면 지키면 될 일인데 선거대책본부 참여 조건을 제시하면서 좋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며 "원팀 결렬에 대한 실망감이 커져 탈퇴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사진=국내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캡처

사진=국내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캡처

앞서 홍 의원은 지난 19일 윤 후보와 만찬 회동을 한 뒤 청년의꿈에 글을 올려 '국정 운영 능력 담보 조치', '처가 비리 엄단 대국민 선언'이 이뤄지면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에 상임고문으로 참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회동에서 윤 후보에게 서울 종로에 최 전 원장, 대구 중·남구에 이진훈 전 대구 수성구청장 전략공천을 요구했으며, 한경닷컴과 통화에서 "(전략공천은) 국정 운영 능력 담보 조치의 일환이라고 해석하면 된다"는 취지로 말했다.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윤 후보 측은 거세게 반발했다. 권영세 국민의힘 선대본부장은 "당의 지도자급 인사면 그에 걸맞은 행동을 해야 한다"며 "구태를 보인다면 지도자 자격은커녕 당원 자격도 인정받지 못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후 홍 의원은 '원팀 결렬'을 선언하면서 "모처럼 좋은 분위기에서 합의된 선대본부 선거 캠프 참여 합의가 무산된 점에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며 "합류 조건도 아닌 공천 추천 문제를 꼬투리 잡아 나를 구태 정치인으로 공격한다. 모함 정치를 해서는 안 된다"고 전했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