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태 "당장 특검 받아라…진실 가려야"
김근식 "이재명, 도둑이 제발 저린 격"
하태경 "李 당선시 '친명대박 반명감옥' 시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사진=뉴스1

야권 인사들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대선에서 지면 없는 죄를 만들어 감옥에 갈 것 같다'고 한 발언을 두고 "괜한 걱정 말고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를 받으라"고 지적했다.

김용태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금 나와 있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만으로 전과 5범이 될 수 있으니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를 받으면 될 것"이라며 "이 후보 논리대로 '검찰은 없는 죄도 만들 수 있는 조직'이라면 반대로 권력의 눈치를 보느라 여당 후보의 있는 죄도 뭉갤 수 있겠다"라고 적었다.

그는 "당장 국민 앞에 한 점 부끄럼 없이 특검을 받으라"며 "도대체 민주당과 이 후보는 무엇을 감추려 특검을 주저하는가. 세 치 혀로 국민을 속이는 자, 반드시 법정에 세워서 진실을 가려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김근식 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정세분석실장도 이날 "지금 검찰이야말로 있는 죄 덮어주고 없는 죄 만드는 권력의 시녀"라면서 "이 후보의 대장동 의혹은 손 하나 대지 않으면서 윤석열 대선 후보와 김건희 씨 관련 사건은 무차별 통신사찰과 언론플레이로 정치적 흠집을 내고 무혐의 결론에도 사건종결을 미루는 '친(親) 이재명 검찰'"이라고 주장했다.

김 전 실장은 "이 후보가 감옥에 가게 되면 그것은 명백한 범죄와 불법 때문으로 단군 이래 최대 사기극인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이자 입만 열면 거짓을 일삼은 죗값을 치르는 것"이라며 "자신이 감옥 갈 거라는 사실을 은연중에 고백하는 이 후보는 '도둑이 제 발 저린 격'"이라고 일갈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사진=뉴스1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도 "없는 죄 만들어 감옥에 보낼 사람은 이 후보"라며 "자신을 비판하고 대장동 개발 의혹의 문제점을 제기하자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 시키려고 한 유사 사례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기와 음주운전 등 전과 4범 이 후보라면 자신을 비판하는 사람은 얼마든지 없는 죄를 만들어 감옥에 보낼 분"이라며 "이 후보가 당선되면 '친명대박, 반명감옥' 시대가 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이 후보는 전날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 옆길에서 한 즉석연설에서 "검찰 공화국의 공포는 그냥 지나가는 바람의 소리가 아닌 우리 눈앞에 닥친 일"이라며 "이번에 제가 지면 없는 죄를 만들어 감옥에 갈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인생을 살면서 참으로 많은 기득권하고 부딪혔고 공격을 당해도 두렵지 않았다"면서도 "그런데 지금은 두렵다. 지금 검찰은 있는 죄도 엎어버리고 없는 죄도 만들 수 있다고 믿는 조직"이라고 덧붙였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