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이 23일 윤석열 대선 후보의 아내 김건희 씨가 “(두 사람이) 굿을 했다"고 언급한 것에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하고 나섰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정치 플랫폼 ‘청년의꿈’에 "거짓말도 저렇게 자연스럽게 하면 나중에 어떻게 될는지 참 무섭다"고 적었다.

이어 "내 평생 굿을 한 적 없다"면서 "나는 무속을 믿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김건희 '굿 했다' 주장에…홍준표 "무섭다"·유승민 "허위날조"

김건희 '굿 했다' 주장에…홍준표 "무섭다"·유승민 "허위날조"

경선 패배 후 언급을 피해온 유 전 의원도 "김건희 씨가 녹취록에서 저에 대해 말한 부분은 모두 허위 날조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페이스북에 적었다.

유 전 의원은 "언급할 가치조차 없다"면서도 "저는 굿을 한 적이 없으며 고발 사주를 공작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전날 MBC 뉴스데스크 유튜브 채널 ‘서울의소리’ 기자와의 녹취록 중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이 굿을 했다'고 말하는 부분을 공개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