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입소스 여론조사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0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정권 교체를 바라는 응답자가 정권 재창출을 바라는 응답자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차기 정부에서 바꿔야 할 1순위 정책은 부동산인 것으로 조사됐다.

23일 한국경제신문이 여론조사기관 입소스에 의뢰해 지난 20~21일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현 정부를 심판하기 위해 정권을 교체해야 한다'는 의견에 공감한 응답자는 51.9%였다. 이는 지난달 조사(49.6%)보다 2.3%포인트 오른 수치다.

'현 정부의 국정과제 완수를 위해 정권을 재창출해야 한다'라고 답한 응답자는 같은 기간 0.9%포인트 내린 43.1%였다. '정권 교체'과 '정권 재창출' 사이의 격차는 8.8%포인트로, 지난 조사(5.6%포인트) 대비 더 벌어졌다. '모르겠다·무응답'은 5.1%에 그쳤다.

남녀 모두에서 정권 교체 여론이 높았다. 연령별로는 30~4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층에서 정권 교체를 지지했다. 특히 18~29세 청년층에서는 정권 교체 여론이 55.8%를 기록했다. 보수 성향이 강한 60세 이상 응답자 가운데에는 65.7%가 정권 교체가 필요하다고 봤다. 30대의 52.2%와 40대의 60.4%는 정권 재창출에 힘을 실었다.

지역별로는 서울(57.2%), 대구·경북(66.9%), 부산·울산·경남(57.8%)에서 정권 교체 여론이 높았다. 반면 경기(48.4%), 광주·전라(60.4%)에서는 정권 재창출 응답자가 많았다.

직업별로는 블루칼라와 화이트칼라를 제외한 모든 직업층에서 정권 교체를 지지했다. 블루칼라의 48.7%와 화이트칼라의 55.7%는 정권 재창출에 공감했다.

자신을 중도라고 답한 응답자의 54.4%는 정권 교체를, 42.0%는 정권 재창출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보수층의 79.8%는 정권 교체를, 진보층의 75.6%는 정권 재창출을 각각 지지했다.

문재인 정부에서 추진해 온 정책 가운데 차기 정부에서 가장 먼저 바꿔야할 정책을 묻는 질문에 '부동산 정책'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44.6%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검찰 및 사법제도 개편 정책(14.9%), 일자리 및 노동 정책(11.4%), 탈원전 등 에너지 정책(8.1%), 대북 정책(7.0%), 복지 정책(3.6%), 국가 예산 지출 확대 정책(3.4%) 순이었다.
어떻게 조사했나
입소스가 한국경제신문 의뢰를 받아 지난 20~22일 전화통화(유선 9.8%, 무선 90.2%)로 의견을 물었다. 전국에 거주하는 18세 이상 유권자 1000명이 조사에 참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1%포인트다. 응답률은 13.1%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