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선 패배하면 저를 감옥 보낼 것"
윤석열 "그런 정권 생존할 수 있겠나"

진중권 "패색 짙어졌나…평정 찾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2일 서울시 송파구 석촌호수에서 즉석연설을 마친 뒤 지지자들에게 하트로 답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2일 서울시 송파구 석촌호수에서 즉석연설을 마친 뒤 지지자들에게 하트로 답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대선 지면 저를 감옥 보낼 것이다"라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평정을 찾으라"라고 조언했다.

진 교수는 22일 페이스북에 이 후보의 발언을 담은 기사를 공유하며 "언어가 왜 이런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가 '대선 패배', '없는 죄', '감옥' 등을 언급한 것을 지적한 것이다.

진 교수는 "(대선) 패색이 짙어졌나"라면서 "평정을 찾으세요"라고 적었다.

앞서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송파구 석촌호수 옆길에서 즉석연설하던 중 "이번에 제가 지면 없는 죄를 만들어서 감옥에 갈 것 같다"며 "검찰 공화국이 열리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검찰 공화국의 공포는 그냥 지나가는 바람의 소리가 아니고 우리 눈앞에 닥친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가 인생을 살면서 참으로 많은 기득권하고 부딪혔고 공격을 당했지만 두렵지 않았다"면서 "그런데 지금은 두렵다. 지금 검찰은 있는 죄도 엎어버리고 없는 죄도 만들 수 있다고 믿는 조직"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2일 오후 충북 청주시 청원구 장애인스포츠센터에서 열린 충북 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서 청년보좌역들과 셀카를 찍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2일 오후 충북 청주시 청원구 장애인스포츠센터에서 열린 충북 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서 청년보좌역들과 셀카를 찍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이 후보의 발언을 전해 듣고 "없는 죄를 만들어서 감옥에 보내는 정권이 생존할 수 있겠는가"라며 "국민들께서 판단할 것"이라고 일축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