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는 22일 열반한 베트남 출신의 세계적인 불교 지도자이자 평화 운동가인 틱낫한 스님을 추모하며 극락왕생을 기원했다.

심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세계적 불교 지도자이셨던 고인께서는 평생 세계인의 평화를 위해 헌신하셨다"며 "저서 <화>를 통해 마음속의 분노를 내려놓아야 한다는 화두를 던지며, 우리 국민들에게도 많은 사랑을 받으셨던 분"이라고 썼다.

이어 "내한하셨을 때 광주를 찾아 시민들의 역사적 아픔을 어루만져 주시고, 또 새만금 갯벌에서 안타까운 생명을 위한 명상을 진행해주셨던 일도 생생히 기억이 난다"고 회고했다.

심 후보는 "스님께서 세상에 뿌려주고 가신 인권, 생명, 평화의 가치들을 가슴에 되새기겠다"며 "두 손 모아 고인의 극락왕생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