沈 "미투 발언 이후 어려운 길 헤쳐와 감사"…김지은 "많이 힘들다, 큰 상처"
심상정, '안희정 성폭력 피해' 김지은 면담…"김건희 사과 필요"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는 21일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력 사건 피해자인 김지은 씨를 비공개 면담했다.

심 후보는 이날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한국성폭력상담소에서 김 씨와 비공개로 만나 최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가 안 전 충남지사를 "불쌍하다"고 한 것과 관련해 대화를 나누고 위로를 전했다고 정의당이 보도자료를 통해 전했다.

김 씨는 지난 17일 성명을 통해 김건희 씨를 겨냥, "법원 판결로 유죄가 확정된 사건에조차 비아냥으로 대하는 김건희 씨의 태도를 보았다"며 김씨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요구한 바 있다.

정의당에 따르면 심 후보는 이 자리에서 김 씨를 향해 "미투(Me too·나도 피해자다) 발언 이후 굳건하게 어려운 길을 헤쳐온 것에 대해 감사하고, 정치인들이 정치적 책임과 의무를 다해야 하는데 그게 늘 부족하다는 생각에 죄송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안 전 지사의 권력형 성폭력은 사법적으로도 이미 판단이 끝난 사안인데 정치 영역에서는 여전히 국면이 한 단계 전환되지 못한 채 이렇게 또 결과적으로 아픈 상처를 헤집는 사건이 발생했다"며 위로를 전했다.

심 후보는 "김건희 씨는 이미 공적 관심의 영역에서 살아가고 있다"며 "김건희 씨는 국민들에게 (안 전 지사 성폭력 사건에 대한) 본질을 왜곡하고 있으므로 사과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더불어민주당을 겨냥, "사건 당시 안희정만 제명하고 무마할 것이 아니라 민주당 차원에서 어떻게 문제를 성찰하고 재발을 방지할 것인지를 책임 있게 대책을 내놓고 추진해야 했으나 그러지 않았다"고 비판한 뒤 "피해자가 제대로 사과받고 당시 권력형 성폭력 범죄의 의미가 다시 한번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후보의 한 사람으로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김 씨는 "많이 힘들다.

(김건희 씨의 발언은) 피해자의 용기를 꺾는 발언이었기 때문에 저뿐만 아니라 다른 피해자들에게도 큰 상처가 되었다"며 다시 한번 김건희 씨의 사과를 촉구했다고 정의당이 전했다.

김 씨는 "민주당 내 2차 가해자들에 대해서도 지속적인 문제 제기를 하고 있지만 제가 너무 미약한 사람이다 보니 목소리가 잘 전달되지 않는 것 같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또 "가해자 측에서 거짓 증언을 하고 제게 2차 가해를 했던 이들은 여전히 청와대, 국회, 공공기관의 주요 요직으로 대부분 영전해서 가 있다"고 말한 뒤, 심 후보를 향해 "사회적 약자들을 대변하며 그 자리를 꿋꿋이 지켜주시면 고맙겠다"고 했다.

김 씨는 이날 심 후보에게 자신의 책 '김지은입니다'를 선물했다.
심상정, '안희정 성폭력 피해' 김지은 면담…"김건희 사과 필요"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