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격적 재정 확대 절실…통큰 통합 정치 한번 했으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21일 14조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해 "국가부채 걱정에 '언 발에 오줌 누기'식 처방만 반복해선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온전한 보상'과는 여전히 괴리가 크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좀 더 공격적인 재정 확대가 절실하다"며 "공은 다시 국회로 넘어왔다.

국회의 힘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며칠 전 국민의힘 원내지도부도 정부에 현재 추경안 대비 배 이상의 증액을 요구했다 들었다"며 "내용도 '온전한 보상'과 '선지원·선보상' 원칙, 사각지대 해소, 보상 하한액 상향 등 제 입장과 큰 차이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야당은 그동안 50조, 100조 발언으로 소상공인·자영업자들께 '희망고문'만 드렸다"며 "이번엔 빈말로 그치지 말고, 절박한 소상공인·자영업자분들을 고려해 당장 협의를 시작해 주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 후보는 "하루가 급한 소상공인·자영업자들께선 5월까지 기다릴 여력이 없다"며 "여야 지도부가 함께 추경 확대 회의를 열어 조속히 매듭지었으면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저는 추경 확대로 정치적으로 이득 볼 생각 없다"며 "국민과 민생, 경제를 위해 어느 당이 아니라, 대한민국 정치가 통 큰 통합정치 한번 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