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삶과 직결된 문제에 정치적 계산 접어두고 조건 없이 만나자"
김동연 "이대론 나라 망해"…李·尹에 위기 극복 연석회의 제안

새로운물결 김동연 대선 후보는 21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에게 긴급한 국가 위기 해법을 함께 모색하자며 만남을 요청했다.

김 후보는 이날 영등포구 캠프 사무실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어 "경제 위기 극복과 민생을 구하기 위해, 국가 미래를 위한 제대로 된 의제를 만들기 위해 저와 만나자"며 이같이 공개 제안했다.

그는 "이대로 가면 나라가 망한다"며 "대통령선거 국면에 위기 극복 대안이나 미래비전은 보이지 않고 상대 후보의 치부 들추기, 네거티브에만 몰두하고 있다.

정말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삶과 직결되는 문제에 정치적 계산은 접어 두자"며 "소상공인 손실 보상 문제, 국가 미래를 책임질 청년 문제, 권력 구조 대개혁을 위한 개헌을 포함하는 1대1 또는 다자간 연석회의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간곡히 호소한다.

조건 없이 만나자"며 "국가와 국민을 위해서라면 두 후보가 원하는 어떠한 주제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취재진과 질의응답에서 이재명, 윤석열 후보만 양자 TV토론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공정하지 않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깊은 문제 의식을 가지고 있다"며 "지금 대한민국 시장 중 가장 진입장벽이 높은 게 정치시장"이라고 지적했다.

또 후보들이 국가적으로 중요한 문제와 관련해 공통공약을 만들고 승패와 관련 없이 대선 이후에도 이들 공약에 대한 이행을 위해 협력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정의당 심상정 후보 등 뜻을 같이하는 후보 누구와도 함께 하겠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