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7시간 통화록' 본인 언급 관련 "그 사람이 말을 너무나 함부로 하다보니…"
"똑 부러지는 후보 안 보여…이재명, 변심 굉장히 빨라"
김종인 "김건희 언행 '대통령 부인 적합하겠나' 여론 만들어"

김종인 전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21일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에서 자신과 관련한 내용에 대해 "그 사람이 말을 너무나 함부로 하다 보니까 그런 얘기를 하지 않았나 이렇게 본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KBS라디오에서 김씨가 통화에서 김 전 위원장의 선대위 합류를 두고 "먹을 거 있는 잔치판에 오는 거지"라고 말한 것에 대해 이처럼 평가했다.

김씨의 '정권 잡으면 무사하지 못할 것'이라는 발언에 대해서는 "과연 저런 언행을 하시는 분이 사실 대통령의 부인으로 적합하겠느냐 하는 이런 여론을 갖다 만드는 잘못을 일단 저질렀다"고 지적했다.

김씨의 이 발언이 윤 후보의 생각일 수 있다는 관측에는 "공정과 정의를 앞세우는 사람이기 때문에 그런 사람이 그런 생각을 하겠나"라고 답했다.

현재 당 상황에 대해서는 갈등 봉합 이후 지지도가 회복세라며 "뭐 비교적 지금 순탄하게 잘 가지 않나 이렇게 본다"고 평가했다.

국민의힘 선대위 복귀에 대해서는 "일단 한 번 내가 나온 이상 다시는 돌아가거나 그런 일은 없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더불어민주당 합류 가능성에 대해서도 "(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개인적인 그런 희망 사항을 얘기한 것이고 내가 그렇게 움직이는 그런 사람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출간 예정인 저서 '왜 대통령은 실패하는가'에 대해서도 간략히 소개했다.

그는 역대 대통령의 실패 원인으로 "후보 시절의 생각하고 막상 경선을 통해서 후보로 확정된 이후의 생각하고 그다음에 이제 대통령 선거를 거쳐서 당선된 이후의 생각에 일관성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4개 원내 정당의 후보들에 대해 "별로 그렇게 똑 부러지게 이 사람이면 좋겠다 하는 그런 후보는 잘 보이지 않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그는 윤 후보가 '공정·정의'를 내세우는 점을 언급하면서 "거기에 적합한 사람이 누구냐 하는 것을 갖다가 제대로 파악을 하고 있어야 하는데 과연 그러고 있는지는 내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이재명 후보에 대해서는 "변심이 굉장히 빠르신 분"이라며 "전에 약속한 것도 그냥 상황에 따라서 바뀌기도 하고 이런 일관성의 문제에서 좀 의심의 여지를 가질 수밖에 없지 않나"라고 지적했다.

야권 단일화에 대해서는 "안철수 후보의 지지도가 18% 이상까지는 올라가지 않으면 단일화 얘기가 그렇게 이루어지기가 힘들지 않겠나"라고 전망했다.

윤 후보와 홍준표 의원의 만찬 회동에 대해서는 "어느 특정인에 대해서 의존을 해서 그 사람에게 도움을 받겠다는 이런 생각은 애초에 안 하는 것이 현명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