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정청래, 불교 탄압 의도 없었을 것"
"이재명 주변엔 윤석열처럼 '핵관' 존재 無"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핵관(이재명 측 핵심 관계자)'으로부터 탈당 권유를 받았다고 밝힌 것을 두고 "탈당까지 갈 사안은 아니라고 본다"고 밝혔다.

추 전 장관은 2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정 의원이 사과도 드렸고 한 발 물러서서 법안 발의를 추진하지 않겠다고 했으니 그 진심을 믿어주면 좋겠다"며 "정 의원에게 불교 탄압의 의도가 있어서 그런 행동을 했다고 보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탄압 의도가 없다는 건) 불교계도 잘 아실 것"이라며 "발의한 법안의 문제였기 때문에 정 의원과 민주당이 이를 철회하고 추진하지 않겠다고 했으면 당 소속 어느 의원도 후속 발의를 하지 않겠다는 걸 공개적으로 약속드린 것이므로 탈당과는 전혀 무관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불교는 불성 자체가 개개인의 인격, 인간의 자존과 연결되는 것"이라며 "정치인으로서 그런 것(탈당)까지 건드린다는 건, 이 사안과 연결되지 않은 비대칭적인 가혹한 것이다. 불교계 전체가 그렇게까지 가혹하게 보시지는 않을 것 같다"고 부연했다.

이어 이핵관 논란에 대해서는 "선거에서 '여러 가지 상황 관리를 해야 하겠다', '본인의 입장보다는 후보와 당을 좀 생각하자'라고 누군가 얘기했을 수는 있다"며 "그렇다고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 주변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처럼 '핵관'이라는 사람이 있는 건 아니다"라고 답했다.

추 전 장관은 "(정 의원이) 화가 나니까 표현이 그렇게 나갔는지 모르겠다"며 "저는 이핵관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연합뉴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연합뉴스

앞서 정 의원은 지난해 10월 국정감사에서 문화재 관람료를 '통행세', 조계종의 본산으로 여겨지는 해인사를 '봉이 김선달'에 비유해 불교계로부터 거센 비판을 받았다. 대선을 앞두고 불교계의 분노가 갈수록 커지자 당내에서는 정 의원의 탈당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이런 상황에서 정 의원은 지난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재명 후보의 뜻이라며 불교계가 심상치 않으니 자진 탈당하는 게 어떠냐고 이핵관이 찾아왔다"면서 "내 사전엔 탈당과 이혼이 없으며 당을 떠날 수 없다고 단호하게 거절하고 돌려보냈다"고 적어 논란이 일었다.

한편 민주당은 정 의원의 '봉이 김선달' 발언이 있고 나서 대리로 사과하는 등 불교계의 분노를 잠재우기 위해 꾸준히 공을 들이고 있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를 비롯한 당 소속 의원 40여 명은 지난 17일 서울 조계사를 찾아 참회와 성찰의 108배를 올렸다.

조계종이 21일 봉행하는 전국승려대회에도 송영길 민주당 대표와 정 의원이 참여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는 조계사가 정부의 종교편향 정책을 바로잡기 위한다는 목적으로 열리며, 불교계에서는 정 의원의 발언이 행사 개최에 기름을 부었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