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이 서민을 위한 정당임을 한시도 잊어본 적이 없다"
"4자토론 거부하고 김건희 본방사수가 민주주의냐"…李·尹 양자토론 비판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20일 "정의당은 페미니즘 정당"이라고 밝혔다.

심 후보는 이날 밤 MBC '100분 토론'에 출연, "'정의당은 페미 정당이냐'는 시청자 질문에 이같이 답한 뒤 "정의당의 페미는 여성과 성 소수자 그리고 모든 시민이 존중받도록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페미니즘과 관련된 우리의 입장이 유독 도드라지게 언론에 보도돼 왔지만 그렇다고 서민을 위한 정당임을 한시도 잊어본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심 후보는 여야 후보의 '이대남' 구애와 관련, "저도 대선을 50일 앞두고 득표 전략상 분노에 편승해 갈라치기를 하는 게 효과적이라는 것을 잘 안다"며 "그러나 정치는 삼가야 하는 것을 삼가야 한다.

대안을 내놓아야 할 후보들이 혐오를 부추기고 갈라치는 득표 전략을 펴는 데 분노한다"고 말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간 TV 토론 추진에 대해 "얼마 전 김건희의 7시간 통화가 방송됐다"면서 "대선후보 토론과 김건희 씨 중 어느 것이 진정한 알 권리냐"며 비판했다.

이어 "4자 토론은 거절하면서 김건희 방송은 '본방 사수'하라는 것이 민주주의냐"라며 "양자토론은 선거운동 담합이고, 명백한 차별이며, 방송법과 선거법을 위반한 불법 토론"이라고 했다.

심 후보는 지난주 돌연 일정을 전면 중단하고 칩거에 들어간 데 대해서는 "국민께 심려를 끼쳐 송구스럽다.

사방이 벽으로 둘러싸인 것 같았다.

침묵 속에서 깊이 성찰했다"며 다시금 고개를 숙였다.

그는 '구체적으로 어떤 벽이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일단 선거환경 자체가 역대급 비호감 대선이라고 한다.

그 비호감을 뚫고 시민들에게 저와 정의당의 뜻을 전달하기가 어렵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심 후보는 또 "정의당은 지난 대선 후 민주당의 왼쪽에 서서 개혁 공조를 하려 했는데 실패했다"며 "과거에는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진보-보수의 구도로 인식됐으나 지금은 그 구도로 설명할 수 없다.

양당은 이념적 차이가 없고 정책적으로도 맞닿아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양당이 이제는 진보와 보수의 대결이 아니라 신구 기득권 경쟁을 하고 있다.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 중 누가 대통령이 돼도 기득권의 공수교대밖에 안 된다"고 강조했다.

심 후보는 "또 심상정이냐. 왜 심상정에게 표를 줘야 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말씀드리겠다"며 "심상정이 아니라 집 없는 세입자들을 위해, 비정규직 청년을 위해서, 성폭력에 신음하는 수많은 '김지은'들을 위해, 산재 위협에 하루하루 살얼음 걷고 있는 수많은 '김용균'들을 위해 표를 주십시오"라고 말했다.
심상정 "성별 갈라치기 전략에 분노…정의당은 페미니즘 정당"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