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0일 경선 경쟁자였던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만나기로 했다. 전날 홍준표 의원을 만난데 이어 '원팀'을 강조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남산의 하얏트호텔에서 최 전 원장을 만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후보는 전날 홍 의원을 만난데 이어 최 전 원장까지 만나면서 경선 경쟁자 끌어안기에 나섰다.

윤 후보는 전날 홍 의원과의 만찬 회동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홍 의원은 서울 종로에 최 전 원장을, 대구 중남구에 이진훈 전 대구 수성구청장을 전략공천해 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조건을 받아들일 경우 선거대책본부 상임고문 자리를 수락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윤 후보는 이날 당사에서 '내게 힘이 되는 세 가지 생활공약 : 연말정산‧반려동물‧양육지원'을 발표한 뒤 기자들과 만나 "공정한 원칙에 따라 (공천을) 하겠다는 입장"이라면서 "공천관리위원회를 구성해서 공정하게 정한 기준과 방식에 따르는 것을 원칙으로 세워놨다"고 밝혔다. 홍 의원의 제안을 사실상 거절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하지만 이날 윤 후보가 최 전 원장을 만나기로 하면서 전략 공천 가능성을 열어놓은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된다. 홍 의원과 최 전 원장을 한꺼번에 끌어안고 원팀 구성의 초석을 다지겠다는 뜻이다.

다만, 전략 공천에 대한 당내 반발이 거세다는 것을 감안했을 때 의례적인 인사 정도가 아니겠냐는 의견도 제기된다. 이날 권영세 국민의힘 선대본부장은 "당 지도자급 인사면 대선 국면이라는 절체절명의 시기에 지도자로서 걸맞은 행동을 하라"며 "그렇지 못한 채 구태를 보이면 지도자의 자격은커녕 우리 당원 자격도 인정받지 못할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며 날 선 반응을 보였다.

이동훈 기자 leed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