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윤석열에 전략공천 요구 전해져
尹 "직접 관여할 생각이 없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홍준표 의원. /사진=뉴스1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홍준표 의원. /사진=뉴스1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0일 홍준표 의원이 요구한 전략공천에 대해 "직접 관여할 생각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홍 의원은 최근 윤석열 후보를 만나 서울 종로에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대구 중·남구에 이진훈 전 대구 수성구청장을 각각 공천해달라고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홍 의원의 공천 제안으로 파열음이 나온다'는 질문에 "파열음이 나온다는 얘기를 저는 아직 듣지 못했다. 뭐 그런 얘기가 있을 수 있겠죠"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공천은) 공정한 위원회를 구성해 맡기겠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공정한 원칙에 따라 공천을 해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공천관리위원회가 공정하게 정한 기준과 방식에 따라 하는 것을 원칙으로 세워놨다. 더 구체적인 말씀을 하기 어렵다"고 부연했다.

그는 공천 방향에 대해 "훌륭하고 전문성 있는 분이 오시면 국정 운영에 도움 되는 면이 있겠지만, 기본적으로 국민의힘이 국회의원 선거를 어떤 식으로 치를 것인지에 대해 국민에게 애티튜드(태도)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