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명진 지지선언·최진석 선대위 '원톱' 이어 김동길 후원회장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최근 보수와 중도 진영에 영향력 있는 인사들을 잇따라 '우군'으로 확보하며 지지층 넓히기에 주력하고 있다.

최근 상승 흐름에 설 연휴까지 '3강 체제'를 만들겠다고 밝힌 안 후보는 행정 분야 전문가를 비롯한 추가 인재 영입을 이어갈 예정이다.

'단일화 없다'는 安, '보수·중도층 인사' 우군으로 외연 확대

안 후보는 20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에 있는 김동길 연세대 명예교수 자택을 찾아 후원회장을 맡아달라 부탁했고, 김 명예교수가 이를 흔쾌히 수락했다.

김 명예교수는 보수진영의 대표적인 원로 인사로 꼽힌다.

김 명예교수는 "동지가 찾아와서 그런 얘기를 하면 여부가 없는 것"이라며 "한 시대의 노인이지만 전적으로 보증하니까 이 사람은 틀림없다"고 안 후보를 추켜세웠다.

안 후보는 지난 14일에는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비상대책위원장을 지낸 인명진 목사의 지지 선언을 받았다.

인 목사는 안 후보와 함께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지 입장을 공식화하면서 "안철수만이 정권교체를 할 수 있고, 더욱더 제대로 된 정권교체를 할 수 있다"며 안 후보 지지를 결심한 이유에 대해 첫째로 '도덕성'을 꼽았다.

'단일화 없다'는 安, '보수·중도층 인사' 우군으로 외연 확대

안 후보는 이같이 보수진영 인사들을 잇따라 우군으로 확보하는 한편으로 최근에는 중도층에 소구력이 있다는 평가를 받는 최진석 서강대 철학과 명예교수를 선대위 '원톱'인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영입했다.

최 명예교수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선대위 회의에 처음으로 참석해 국민의당 입당원서를 쓴 뒤 "자신감, 희망, 푸름으로 무장해서 이번 대선을 승리로 이끌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최 명예교수는 "우리나라에는 낡은 진보와 낡은 보수만 남았다"며 진영정치에 대해 비판하면서 기존 정당이 아닌 제3세력 등장의 필요성을 주장해 왔다.

안 후보는 최 명예교수에 대해 "우리나라가 지금에 머물러 있으면 안 되고 한 단계 도약해야 하는 시기이며, 그러기 위해서는 '시선의 높이'가 필요하다는 말씀을 하시는 분"이라고 소개했다.

'단일화 없다'는 安, '보수·중도층 인사' 우군으로 외연 확대

안 후보가 이처럼 전통 보수층과 중도층에 영향력 있는 인사들을 적극적으로 영입하며 본격적인 '세 불리기'에 나선 것은 안정적인 지지층 확보를 통해 지지율 도약의 계기를 만들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아울러 단일화 없이 완주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밝히는 차원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당 안팎에서는 최 명예교수가 안 후보의 대선 완주에 대한 확답을 들은 뒤 선대위 합류를 수락했다는 말이 돌기도 했다.

당내에서는 최근의 잇따른 '우군' 확보가 안 후보에게 '함께 했던 주변 사람들이 다 떠난다'는 과거의 부정적인 이미지를 불식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과거 국민의당, 바른미래당에 함께 했다가 현재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를 지원하는 인사들은 최근 안 후보를 비판하는 공개 메시지를 내고 있는 상황이다.

안 후보는 설 연휴 직전까지 추가로 지지 선언을 하거나 선대위에 영입할 인사들을 잇달아 공개할 예정이다.

안 후보는 이날 선대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지금도 도와주시겠다는 많은 분이 계신다.

그래서 차례로 소개해드릴 계획"이라며 "그분들이 한결같이 하시는 말씀이 '나라를 구하기 위해서다', '지금 거대 양당 후보로는 우리나라 앞으로의 5년이 어떻게 될지 불안하다'고 하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