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20일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검찰총장 시절 신천지 압수수색 영장 청구를 거부하는 과정에서 무속인과 상의했다는 의혹을 거론하며 "대단히 경악할만한 일"이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민주당 울산시당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국민 전체가 긴급한 재난적 상황에서 이에 대처하는 업무에 대해 일개 무속인과 그 내용을 공유하고, 그 조언을 받아 압수수색을 막았다는 것은 대단히 경악할만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2020년 2월 당시 윤 총장이 코로나 확산지로 지목된 신천지 압수수색을 거부한 배경에는 '건진법사'로 불리는 무속인의 조언이 있었다는 의혹을 제기한 세계일보 보도를 거론한 것이다.

송 대표는 "관훈토론에서 윤 후보가 (압수수색 거부는) 방역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 같아서 그랬다고 했는데 알고 보니 건진 법사와 서로 상의를 해 가지고(그랬다). (신천지) 이만희 회장을 핍박하면 안 된다는 취지로 조언했다는 것 아니냐"며 해당 보도를 계속 언급했다.

그러면서 "개인의 길흉화복을 위해 점을 보거나 굿을 하는 사람도 일부 있겠지만 단순히 개인의 길흉화복을 넘어서 국가 국정을 판단하는 데 무속인의 도움을 받는다는 것은 대단히 위험한 일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윤 후보를 직격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