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공개 허용·실물자산 기반 증권형 토큰 발행 검토"
이재명 "가상자산 법제화…투자자 보호, 다양한 사업기회 보장"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19일 "가상자산업을 제도적으로 인정해 다양한 사업 기회를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두나무 사옥에서 열린 가상자산 4대 거래소 대표 및 전문가들과 간담회에서 이같은 내용의 가상자산 관련 공약을 발표했다.

가상자산 투자 참여율이 높은 2030 세대를 겨냥한 공약으로 풀이된다.

이 후보는 가상자산 법제화를 통해 객관적 상장 기준을 마련하고 공시제도를 투명화하겠다고 했다.

불공정거래 행위는 감시하고 정보격차를 해소할 보호 규정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후보는 투자자 보호 및 시장 교란을 방지하기 위한 충분한 안전장치를 마련한 뒤 가상화폐 공개(ICO) 허용도 검토하겠다고 했다.

가상자산 중 실물자산을 기반으로 하는 증권형 토큰의 발행 허용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혁신적인 가상자산의 발행과 투자자 보호, 중소벤처기업의 새로운 투자유치 방식으로 증권형 토큰 발행 허용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후보는 "창의적인 디지털 자산 발행, 안전한 거래 및 보관, 간접 투자, 보험으로 투자위험 분산 등 디지털자산 생태계가 구축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눈을 가린다고 이미 존재하는 시장이 사라지지는 않는다.

피할 수 없다면 앞서가야 한다"며 "이미 앞서있는 해외 가상자산 시장으로부터 우리 투자자와 사업자를 보호하고 국부 유출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