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각)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야마마궁에서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와 공식회담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리야드=허문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각)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야마마궁에서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와 공식회담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리야드=허문찬 기자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모하메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와의 정상회담에서 "수소 청정에너지, 지식재산, AI, 교육 등 미래산업 분야에서 구체적 협력을 발굴하여 양국이 미래를 함께 주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리야드 야마마 궁에서 모하메드 왕세자와 회담을 갖고 수교 60주년을 맞은 양국 간 우호․협력 관계 발전을 평가하고 양국 간 협력 지평을 한층 확대하기 위한 실질 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문 대통령은 "한-사우디 양국이 1962년 수교 이래 60주년을 맞은 뜻 깊은 해에 사우디를 방문하게 되어 기쁘다"며 "양국 관계 발전의 토대가 되어온 에너지, 건설․플랜트 등 인프라 협력이 수소에너지, 원전․방산, 지식재산, 정밀의료 등 미래 유망 분야로 더욱 확장되고 있다"고 평가하였다.

모하메드 왕세자는 "2019년 방한 이후 2년 반 만에 문 대통령을 다시 만나 기쁘다"며 "한국은 사우디의 중요한 우방국으로서 문 대통령의 금번 방문을 통해 양국 간 협력이 더욱 활발해지길 기대한다"고 하였다.

문 대통령은 사우디 정부가 경제․사회 변혁을 위해 추진 중인 ‘사우디 비전2030’ 정책을 높이 평가하고, ‘한-사우디 비전2030 위원회’를 통해 한국이 중점 협력국으로 참여함으로써, 양국이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상생 협력의 중요한 기반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금번 방문 계기 제3차 ‘한-사우디 비전2030 위원회’ 개최를 통해 과학․기술, 인공지능(AI), 보건․의료, 디지털 등 제반 분야에서 구체적 협력 방안을 모색함으로써, 양국이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동반자로서 공고한 토대를 마련하길 기대한다고 하였다.

모하메드 왕세자는 이에 대해 ‘사우디 비전2030’ 이행에 있어서 한국의 참여에 대해 기대가 크며, ‘한-사우디 비전2030 위원회’의 기여에 대해 평가하고 이번 제3차 ‘한-사우디 비전2030 위원회’ 회의를 통해 구체 협력 성과가 도출되길 바라며, 양국 간 협력이 더욱 확대되길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한-사우디 간 60여년간 신뢰 관계로 이어져 온 에너지, 인프라・건설, 원전 및 방산 분야 등에서의 협력이 더욱 심화되기를 희망한다고 하고, 특히 모하메드 왕세자가 주도하는 메가 프로젝트인 스마트 시티(‘네옴 시티’) 건설에 더욱 많은 우리 기업들의 참여를 기대하며, 사우디 투자자들의 한국 내 투자가 확대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모하메드 왕세자는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한국의 기업들이 ‘네옴 시티’ 등 사우디의 프로젝트에 더욱 많이 참여하기를 희망하며, 한-사우디 양국 기업 간 호혜적 투자 협력이 더욱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