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이재명' 장영하, 국회 회견…李 형·형수에 "개XX" 34개 파일
李 "깊이 사과" 이어 與 "즉시 고발"…野 "당황해서 허둥" 공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욕설과 막말이 담긴 통화 녹음 파일 34건이 18일 국회에서 공개됐다.

'굿바이 이재명' 저자인 장영하 변호사는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후보의 육성이 담긴 160분 분량의 녹음 파일을 언론에 공개했다.

장 변호사는 국민의힘 이재명비리국민검증특위 소속이나, 이날 회견은 개인 자격으로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 변호사는 회견에서 "이 후보가 전화로 형과 형수에게 개XX, XX놈, X신, 찌질이, 불쌍한 인간 등 모멸적 욕설을 반복적으로 퍼부었다"고 지적했다.

앞서 유튜브 등을 통해 유포된 이 후보의 이른바 '형수 욕설' 파일이 서너 건 포함됐으나, 대부분은 이날 처음 공개된 것이라고 장 변호사는 설명했다.

MBC가 지난 16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일부를 공개한 데 대한 맞불로 보인다.

국민의힘이 전면에 나서지 않았지만, 선대본부 산하 클린선거전략본부가 장 변호사 회견을 직간접적으로 지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자회견장 대관도 국민의힘 선대본부 대변인 명의로 이뤄졌다.

장 변호사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오래 전부터 개인적으로 파일을 갖고 있었다"며 "잘 안 들리는 부분을 보완하기 위한 음질 보정 작업에 시간이 걸려 공개가 늦었다"고 말했다.

파일 입수 경위에 대해서는 "설명하기 어렵다"고 했다.

이번에 공개된 파일에는 이 후보가 전화로 형인 재선 씨와 형수인 박인복 씨에게 욕설을 퍼붓는 내용이 포함됐다.

특히 재선 씨에게 정신병원 입원을 압박하는 듯한 내용도 담겨 있었다.

이 후보가 "너 XXX야. 너 이 XX야. 네가 이러고도 정신병자 아니냐"라며 "너부터 집어넣을 거야. 개XX야"라고 하는 대목이다.

재선 씨는 "너가 정신병자"라고 맞섰다.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로비 의혹 사건의 핵심 피고인으로 재판 중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얘기도 나온다.

재선 씨가 숙명여대 음대를 졸업한 이 후보 부인 김혜경 씨를 거론하며 "그래서 유동규가 음대 나왔는데 뽑았냐"라고 하자 이 후보는 "그건 또 어떻게 알았어"라고 했다.

'여배우 스캔들'의 당사자인 김부선 씨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

재선 씨가 "(성남시의) 중앙 일간지 광고비가 2009년 660만 원이었다가 2011년 2억3천240만 원으로 증가했다"고 하자 이 후보가 "김부선 보도 못하게 하려고 돌린 돈이구나 그러니까"라고 했다.

이를 두고 장 변호사는 "김씨와의 스캔들 기사를 막기 위해 성남시 광고비를 과다 사용한 의혹"이라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이날 폭로와 관련, 기자들에게 "비록 말씀드리기 어려운 사정이 있긴 하지만, 공인으로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 후보는 "문제의 발단이 된 어머니는 이제 이 세상에 계시지도 않고, 어머니에게 가혹하게 (해서) 문제를 만든 그 형님도 이제 세상에 안 계신다"며 "다시는 벌어지지 않을 일이니 국민들께서 용서해 주시면 고맙겠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장외 폭로전을 놓고 여야 공방도 계속됐다.

민주당 선대위는 이 후보의 공개 사과와 별도로, 장 변호사를 후보자 비방 혐의로 즉시 고발했다.

장 변호사가 배포한 자료를 제3자가 선별적으로 편집해 공개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강력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그러자 국민의힘 선대본부는 민주당이 장 변호사를 '국민의힘 선대위 소속'이라고 지칭한 데 대해 "당황해서 허둥대며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사과하지 않으면 민주당을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