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이재명 욕설, 전체 들으면 이해 가능"
"안 들어본 사람은 꼭 들어보기 바란다"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 / 사진=연합뉴스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 / 사진=연합뉴스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욕설이 담긴 녹음 파일이 공개된 것을 두고 "오히려 잘된 일이다. 이 후보에 대한 오해를 풀 수 있다"고 주장했다.

황 씨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이 후보에 대해 큰 관심이 없었다. 대선이 끝나면 경선 상대에 대해 서로 무덤덤해지는 게 정상인데 이 후보의 경우는 독특했다"며 "민주당 내에서 그를 죽이지 못해 안달이 난 사람들이 많았다"라고 적었다.

그는 "왜 이러는지 궁금하여 이 후보의 온갖 자료를 가져와 검토했다"며 "욕설은 그 부분만 들으면 '뭐 이런 사람이 있나' 싶지만 전체를 들으면 그가 왜 욕을 입에 올리게 됐는지 이해하게 된다. 안 들어본 사람은 꼭 들어보시기 바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의 삶 정도도 이해를 못 하면 이 세상의 그 어떤 인간의 삶도 이해하지 못할 것"이라며 "극빈의 가정에서 태어나 힘들게 살았지만 스스로 바르게 잘 자랐으며 대통령이 되지 않는다해도, 정치를 하지 않는다해도 괜찮은 인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후보의 욕설 파일을 듣는 게 고통스러울 것이다. 나와 관련이 없어도 욕은 듣는 것만으로 기분이 안 좋다"라면서도 "꾹 참고 전체를 들어봐야 한다. 적어도 오해는 풀릴 것이며 그러고 난 뒤 누구에게 내 주권을 맡길지 결정해도 된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사진=뉴스1

앞서 이 후보와 친형 고(故) 이재선 씨의 갈등을 다룬 '굿바이, 이재명'의 저자 장영하 변호사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후보가 욕설하는 내용이 담긴 미공개 통화 녹음 파일 35건을 공개했다. 공개된 파일에는 이 후보가 통화에서 재선 씨와 형수인 박인복 씨에게 욕설하면서 정신병원에 입원시키겠다고 말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이 후보는 자신의 통화 녹음 파일에 관해 "공인으로서 이런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다시 한 번 깊이 사과한다"며 "다시는 벌어지지 않을 일이니 국민께서 용서해주면 고맙겠다"고 말했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