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무속인 논란' 맹공
국힘 "실체와 근거 없는 논란"
사진=뉴스1

사진=뉴스1

국민의힘은 18일 여권의 '무속인 공세'에 대해 "어디다 무속인 프레임을 씌우려 하냐"며 "무속인에게 선거대책위원회 자리 내주고 굿까지 벌인 건 더불어민주당이었다"고 반격했다.

이양수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재명 후보와 민주당 선대위가 윤석열 후보에게 '무속인 프레임'을 씌우기 위해 혈안"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국민의힘 선대본부는 특정 인사에 대한 언론보도에 대해 '공식 임명한 적도 없고, 선대본부 활동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충실히 해명했다"며 "더 이상 불필요한 논란으로 국민께 심려를 끼치지 않기 위해 오늘 네트워크본부를 해산하는 조치를 취했다. 윤 후보가 즉각적으로 직접 내린 결단"이라고 했다.

그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민주당과 이재명 후보는 실체 없고 근거 없는 무속인 논란을 키우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재명 후보와 '이재명의 민주당'이 초조해지거나 다급해지면 어김없이 나오는 버릇"이라고 했다.

이 대변인은 "이제는 오히려 민주당이 무속인과 깊숙이 관련된 증거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며 "지난 4일 민주당 선대위는 4050 상설특별위원회 산하 종교본부 발대식에서 종교인 17인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그중에는 한국역술인협회장도 포함됐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종교계 관계자들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 선대위 4050위원회 종교본부 발대식 및 임명장 수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뉴스1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종교계 관계자들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 선대위 4050위원회 종교본부 발대식 및 임명장 수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뉴스1

이어 "민주당은 5년 전 19대 대통령 선거에서 무속인에게 직접 임명장까지 수여했다. 임명장에는 '제19대 대통령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국민공동체 특별위원회 전국무속인위원장으로 임명함'이라고 기재됐다"며 "더 거슬러 올라가면 제18대 대통령선거에서 문재인 시민캠프가 '당선 기원 굿'까지 지낸 증거 사진이 공개됐다"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선대위에 공식적으로 역술인과 무속인에게 자리를 마련해주고, 심지어 굿판까지 벌인 민주당"이라며 "스스로 한 짓은 애써 외면하고 떠도는 허언을 과도하게 부풀려 윤석열 후보를 마치 '미신과 무속에 빠진 사람'처럼 왜곡하고 흠집 내기에 여념이 없는 작태를 보니 참으로 어처구니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들어 대장동 게이트가 언론에 오르내리며 이재명 후보와 관련된 의혹들이 다시 불거졌다. 이재명 후보와 민주당 선대위가 당황한 듯한데, 그렇다고 막무가내로 야당 대선후보를 폄훼하고 없는 사실을 만들어 왜곡하는 수준 낮은 짓을 반복해서는 안 될 일"이라며 "민주당은 더 이상 실체도 없고 근거도 없는 무속인 프레임으로 대통령선거를 저급하게 몰고 가는 행태를 멈추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사진=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캡처

사진=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날 하태경 의원은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과 인터뷰에서 민주당이 무속인 의혹을 연일 제기하는 것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제19대 대선 때는 유명 무속인에게 선대위 명함까지 파줬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후 문 대통령은 이분을 평통 자문위원으로 위촉하고 표창장까지 수여했다. 지난 18대 대선에서 문재인 시민캠프는 문재인 후보의 당선 기원 굿까지 지낸 바 있다"면서 관련 사진들을 공개했다.

하 의원은 "현 민주당 이재명 선대위에서도 지난 4일 무속인들에게 선대위 종교본부 임명장을 발급했다"며 "이재명 후보 역시 작년 7월 11일 황교익TV에 출연해 '지금 사주를 보면 진짜 잘 나온다. 지금 대선 후보 중에서 제일'이라며 자랑까지 하신 바 있다"고 했다.

이어 "이것을 비난하려는 것이 아니지만, 민주당은 내로남불식 억지비방을 멈추라는 것"이라며 "지금은 코로나19와 양극화로 고통받는 국민들에게 무엇이 더 나은 정책인지 치열하게 경쟁을 할 때다. 국민 염증만 불러오는 이런 식의 내로남불식 네거티브는 결국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공개한 지난 18대 대선 당시 문재인 시민캠프가 당선 기원 굿을 벌이는 모습. / 사진=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캡처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공개한 지난 18대 대선 당시 문재인 시민캠프가 당선 기원 굿을 벌이는 모습. / 사진=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캡처

앞서 세계일보는 '건진법사'라고 불리는 무속인 전 모 씨가 국민의힘 선대본 산하 '네트워크본부'에서 고문으로 활동한다고 보도했다. 전 씨가 윤 후보의 어깨를 툭툭 치는 장면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확산됐다.

민주당은 해당 논란을 두고 '최순실'을 거론하며 맹공을 펼치고 있다.

이날 송영길 대표는 "국가의 주요 의사결정을 무당과 무속에 의존하는 국가결정권자가 있다면 대단히 위험하고 불안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윤핵관(윤 후보 측 핵심 관계자)은 무당이고, 왕윤핵관은 부인 김건희 씨였다"며 "윤 후보의 무당선대본 실상도 속속 드러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최순실의 오방색도 울고 갈 노릇이다. 선거 공식기구에 대놓고 무당을 임명할 정도면 이는 샤머니즘 숭배일 것"이라며 "국민은 주술과 무당에 홀려 국사를 결정하는 나약한 지도자에게 단 한 표도 아까워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국민의힘 선대본부는 논란이 된 네트워크본부를 해산했다. 후보와 관련된 불필요한 오해가 확산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함이라는 입장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