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랍에미리트 순방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18일 오전(현지시간) 두바이 왕실공항에서 다음 순방국인 사우디아라비아로 이동하기 위해 공군 1호기로 향하고 있다. /두바이=허문찬 기자

아랍에미리트 순방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18일 오전(현지시간) 두바이 왕실공항에서 다음 순방국인 사우디아라비아로 이동하기 위해 공군 1호기로 향하고 있다. /두바이=허문찬 기자

중동 3개국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아랍에미리트(UAE)를 떠나면서 "UAE와 한국은 '기적'의 동반자"라며 탄도탄 요격미사일 체계 '천궁-Ⅱ' 수출에 대해 "소중한 우정의 결실"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우리는 UAE 건설사업에 참여하며 '사막의 기적'에 힘을 보탰고, 그 성취와 자신감으로 '한강의 기적'을 일궈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사막의 기적은 지속 가능한 미래로 계속되고 있다"며 "UAE는 중동과 아프리카 국가 중 최초로 2050 탄소중립을 발표했고, 내년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개최국으로 지구를 위한 행동에 앞장서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와 함께 블루암모니아 생산 프로젝트, 수소버스 인프라 구축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양국은 글로벌 수소경제 시장을 선도하며 기후위기 극복에 함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사진=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또한 "양국은 각별한 우정으로 국방, 방산, 보건 등 많은 분야에서 협력해왔다. 아크부대와 바라카 원전은 양국의 굳건한 연대와 신뢰를 상징한다"며 "서울대병원이 운영하고 있는 셰이크 칼리파 전문병원은 양국의 우정을 더 크게 키우고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사우디아라비아로 이동, 순방 일정을 이어갔다.

신용현 한경닷컴 기자 yong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