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현지시간) 예멘 반군 후티가 장악하고 있는 수도 사나의 한 건물이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 동맹군의 공습을 받아 연기와 먼지가 피어오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예멘 반군 후티가 장악하고 있는 수도 사나의 한 건물이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 동맹군의 공습을 받아 연기와 먼지가 피어오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외교부가 문재인 대통령이 방문 중인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예멘 반군 세력인 후티의 무인기 공격이 벌어진 것과 관련해 "우리 방문단과는 무관한 것으로 생각된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18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예멘 후티 반군이 이번에 아부다비를 공격했는데 반군이 지역 내 여러 다른 나라를 공격하는 일은 지금까지 많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UAE,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등 중동 3개국을 순방 중이다. 지난 16일에는 두바이에서 UAE 총리와의 회담을 계기로 중거리 지대공 유도무기체계 '천궁-Ⅱ' 사업계획서를 교환하고 수출 계약을 확정한 바 있다.

다음 날 UAE 수도인 아부다비에 후티 반군이 드론 공격을 감행하면서 두 사안이 관련 있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외교부는 무관한 것으로 생각된다며 이를 부인했다.

신용현 한경닷컴 기자 yong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