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국민의힘은 18일 윤석열 대선후보의 '무속인 개입 논란'과 관련해 문제가 된 선거대책본부 산하 네트워크본부를 해산한다고 밝혔다.

권영세 국민의힘 선대본부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네트워크본부를 이 시간부로 해산한다"며 "후보와 관련한 불필요한 오해가 확산되는 것을 단호하게 차단한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앞서 세계일보는 전날 건진법사라고 불리는 무속인 전 모 씨가 국민의힘 선대본부에서 고문으로 활동한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어 전 씨가 윤 후보의 어깨를 툭툭치는 장면이 알려지면서 논란은 확산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