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국민의힘 선대위

사진=국민의힘 선대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선거대책본부 활동 전반에 윤 후보 부부와 친분이 있는 무속인 전모씨가 관여했고 심지어 전씨의 처남도 선대본부에서 활동했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선대본부 측이 "활동한 것은 사실이지만 지금은 활동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17일 세계일보에 따르면 윤석열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측은 이 매체에 "과거 (전씨의) 처남은 네트워크본부에서 자원봉사자로 활동한 적이 있고 딸은 아마추어 사진작가로서 행사 사진을 촬영한 적이 있지만 지금은 모두 활동하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앞서 이날 매체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선거대책본부에 무속인 전씨가 '고문'이란 직함으로 활동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더불어 전씨의 딸과 처남까지 활동한다는 사실도 전했다.

신민경 기자 radi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