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할말 없다는 尹, 저급한 성인지 감수성 놀라울 것도 없어"
정의 "김건희 통화록 감싸는 국민의힘, 보수의 자멸"

정의당은 17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록'에 대해 '사적인 대화'로 평가한 것과 관련해 "보수의 자멸이라고밖에 볼 수 없다"고 맹비난했다.

앞서 이 대표는 김 씨의 통화록에 대해 "사적인 대화라고 생각했던 발언이니 국민들께서 감안해서 평가할 것이라 본다"고 말한 바 있다.

이와 관련, 배진교 원내대표는 보도자료에서 "(김 씨가 말한) '보수는 돈 챙겨주니 미투가 안 터진다'는 말에 인정한다고 봐도 무방한가 보다"며 "여기에 국정농단의 주범인 박근혜 키즈답게 부적절한 선거 운동 관여 발언까지도 가볍게 무시했다"고 지적했다.

배 원내대표는 윤 후보를 향해서도 "마지못해 사과하기는 했으나 사과문에서조차 취재 윤리에 토를 다는 모습은 진정성이 있다고 보기 힘들다"며 "미투 관련 부분에 '할 말 없다'라고 선 긋는 모습은 그간 보여준 윤 후보의 저급한 성인지 감수성을 생각한다면 놀라울 것도 없다"고 쏘아붙였다.

그는 "사적, 공적인 대화 판단 여부와 별개로 그 자체로 인권을 유린하는 발언들은 당연히 지탄받아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또 "국민의힘이 후보자 배우자에 대한 검증이 지나치다고 생각한다면 윤 후보자 본인에 대한 검증이라도 제대로 하라"며 "윤 후보를 둘러싼 고발 사주 의혹, 부산저축은행 부실 수사 의혹 등을 깡그리 뭉개놓고 '공작'이라고 방어하는 모습으로는 그 어떤 동의도 구하기 힘들다는 것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했다.
정의 "김건희 통화록 감싸는 국민의힘, 보수의 자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