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들 앞에 무릎꿇고 띠 매주기도…"태권도 나라에서 왔다"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아랍에미리트(UAE)를 순방 중인 김정숙 여사는 17일(현지시간) 두바이 내 샤르자 인도주의 복지센터를 찾아 청각 장애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태권도 수업을 참관했다.

이 자리에는 복지센터의 위원장인 자밀라 무함마드 알 까시미 공주, 아이샤 샤르자 UAE 외교부 국장 등이 함께했다.

특히 이 곳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는 박형문 사범은 UAE 국가대표 태권도팀 코치 출신이자 샤르자 왕실의 경호실장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김 여사는 수어로 학생들에게 인사를 건넨 뒤 "태권도의 나라 대한민국에서 온 대통령 부인 김정숙이다.

케이팝 댄스를 좋아하다 태권도를 배운 친구들도 많다고 들었는데, 태권도는 케이팝보다 오래 전부터 한국을 전세계에 알려온 한국의 전통무예"라고 소개했다.

이어 "여러분이 여러 색깔 띠를 매고 있는데, 흰 띠는 꿈을 향해 출발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파란 띠 빨간 띠를 차근차근 거쳐 검은 띠를 매게 되는데, 이는 넘어질 때마다 씩씩하게 다시 일어서는 과정을 의미한다"고 격려했다.

이어 "길이 없으면 길을 만들어서 가자. 여러분의 꿈을 대한민국의 구호로 응원한다"며 평창 동계올림픽 구호 '아리아리'를 외쳤다.

김 여사는 수업이 끝난 뒤 학생들 앞에서 무릎을 꿇고서 태권도 띠를 직접 매주면서 "여러분이 자랑스럽습니다.

사랑합니다"라는 말을 아랍 수어로 전했다.

또 2016 리우올림픽 태권도 여자 금메달리스트인 오혜리 선수가 국제태권도연맹(ITF) 이사회 이사인 자밀라 공주에게 주는 선물인 검은 띠를 김 여사가 전달하기도 했다.

태권도를 배우는 샴마 바드르 학생은 "제가 항상 약하다고 생각했는데 사범님 덕분에 강해졌다.

감사드린다"고 말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