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사진)가 선거 일정을 중단한 지 닷새 만에 공식 복귀했다.

심 후보는 17일 국회에서 대국민 메시지를 통해 “지난 며칠 동안 갑작스러운 선거운동 중단으로 국민께 걱정을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이번 대선에서 국민께 심상정과 정의당의 재신임을 구하겠다”고 했다. 심 후보는 지난 12일 “현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인다”며 일정 전면 중단을 선언했다.

심 후보는 지지율 부진과 이에 따른 일정 중단의 원인을 선거 전략 실패에서 찾았다. 그는 “선거운동을 하면서 저와 정의당이 손잡아야 할 분들과의 거리가 아득히 멀다는 걸 깨달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정의당은 남은 기간 동안 노동과 여성, 환경 의제를 적극적으로 개진하겠다는 전략이다. 심 후보는 “진작에 토론했어야 하지만 마치 진보의 금기처럼 성역화돼왔던 중요한 의제들을 논의하겠다”며 “노동이 사라진 대선, 여성이 사라진 대선, 기후위기가 사라진 대선, 여성과 노동 그리고 녹색의 목소리가 다시금 힘차게 울려 퍼지게 하겠다”고 말했다.

심 후보는 “불평등과 기후위기, 차별에 맞서는 진보 시민 세력 간의 선거 연대를 가능한 최선의 방법을 동원해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