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7일 무속인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캠프의 고문으로 활동했다는 보도에 대해 "국정은 누가 심심해서 점보듯, 운수에 맡겨서 결정할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 캠프에서 '건진법사'로 아려진 무속인 전모씨가 활동한다는 의혹에 대해 "저는 사실이 아닐 거라고 믿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가 영화를 좋아하는데, 샤먼(샤머니즘에서 예언·퇴치 행위를 하는 사람)이 전쟁을 결정하는 장면들을 많이 본다. 21세기 현대 사회에서 핵미사일이 존재하는 이런 나라에서 샤먼이 그런 결정에 영향을 미치는 일은 절대 있어서는 안 된다"고 했다. 최근 윤 후보의 북한 선제타격 발언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윤 후보 부부와 친분이 있는 무속인이 국민의힘 선대위에서 ‘고문’ 직함으로 활동하고 윤 후보의 메시지와 일정 등에 관여하는 등 선대본부 전반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 후보는 "5200만명의 운명이 달린 국정이라는 건 정말 진지한 고민과 전문가들의 치밀한 분석과 리더의 확고한 철학과 가치 비전에 의해 결정되고 판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거기에 운수에 의존하는 무속 또는 미신 이런 것들이 결코 작동해선 안된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 후보는 윤 후보를 향해 "혹시라도 그런 요소가 있다면 지금부터라도 철저하게 제거하고 본인 역량을 강화하시고 주변에 좋은 인재를 쓰시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건 개인 사업도 아니고 한 개인 운명이 달린 일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윤 후보 부인인 김건희 씨가 전날 공개된 방송에서 “나는 영적인 사람이라 도사들이랑 삶 얘기하는 걸 좋아한다”고 발언한 사실도 무속인 관련 의혹을 키우고 있다. 국민의힘 선대본부 공보단은 “전 씨는 네트워크본부 고문으로 일한 적이 없고, 무속인도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