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선대본서 '건진법사' 고문 활동 의혹

이재명 "샤먼이 결정에 영향 미쳐선 안 돼"
"김건희 보도 봤지만 '민생·경제'가 더 중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선거대책본부에 무속인이 근무했다는 의혹을 두고 "운수에 의존하는 무속, 또는 미신 이런 것들이 (국정에) 결코 작동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17일 서울 강서구 이화여대 서울병원에서 열린 청년 간호사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5200만명의 운명이 달린 국정이란 건 고민과 전문가의 치밀한 분석과 리더의 확고한 철학과 가치 비전에 의해서 결정되고 판단돼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사실이 아닐 거라 믿고 싶다. 영화를 좋아하는데 샤먼이 전쟁을 결정하는 장면을 많이 본다"며 "21세기 현대사회 핵미사일이 존재하는 이런 나라에서 샤먼이 결정에 영향 미치는 일은 절대 있어서는 안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에게 혹시라도 그런 요소가 있다면 지금부터라도 철저히 제거하고 본인의 역량을 강화하고 주변 인재를 좋은 사람을 써서 국정이 안정되고 국민이 불안하지 않게 하기 위한 실질적 조치를 해주면 좋겠다"며 "(국정은) 개인 사업이나 운명이 달린 일이 아니다. 심심해서 점을 보듯이 운수에 맡겨 결정할 일이 아니라고 간곡히 말한다"고 부연했다.

이어 '윤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녹취를 보도한 MBC '스트레이트'를 봤느냐'는 질문에는 "저도 관심이 있어서 당연히 봤지만, 그 문제에 대한 개인적 관심보다 국민의 민생과 경제에 관심을 기울일 생각"이라며 "먹고사는 문제, 민생 경제, 이 나라 미래만큼 중요한 일이 어딨겠냐"고 답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 사진=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 사진=뉴스1

앞서 세계일보는 '건진법사'로 불리는 무속인 전 씨가 국민의힘 당사에 상주하면서 고문 역할을 했다고 보도했다. 전 씨가 윤 후보 선대본부의 하부 조직인 '네트워크본부'에서 인재영입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것이다.

국민의힘은 "전 씨는 무속인이 아니며 일정, 메시지, 경호 등에 관여할 여지도 없다"며 "네트워크본부에 고문이 총 8명 있는데, 전씨가 고문에 임명되거나 활동한 전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해명했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