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세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장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권영세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장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대한 공세에 나섰다. 윤석열 대선후보 부인인 김건희씨의 통화록 논란을 정면 돌파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국민의힘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은 17일 선거대책본부 회의에서 전일 MBC의 김 씨 녹취록 보도에 대해 "무도한 정치공작"이라고 비판했다.

권 본부장은 "언론이라고 부르기도 민망한 친여 매체가 불법 녹음한 후보 배우자의 사적 대화 내용을 MBC에서 방송했다"며 "민주당은 선거판의 분위기를 타락시켜서 국민에게 정치 염증을 일으키려고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재명 후보를 향한 공세도 이뤄졌다. 당 대변인단은 '희대의 포퓰리스트, 이재명'이라는 제목의 책을 꺼내 '80년대 민주화 운동을 했거나 관여한 사실이 있나', '한때 일베를 했다는 것이 사실인가' 등 책 내용을 인용해 질문을 던졌다.

김기현 원내대표가 주재하는 '당 대장동 비리 의문사 진상규명 위원회' 첫 회의도 이날 오후에 열린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