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공사현장 일제점검…현산은 특별감독
지난 11일 현대산업개발이 시공 중인 화정동 아이파크 신축 공사 현장 201동 건물이 38층부터 23층까지 무너졌다. 사진=뉴스1

지난 11일 현대산업개발이 시공 중인 화정동 아이파크 신축 공사 현장 201동 건물이 38층부터 23층까지 무너졌다. 사진=뉴스1

당정이 광주광역시에서 붕괴사고가 발생한 '광주 화정 아이파크' 시행사 HDC현대산업개발(13,850 -1.77%) 본사 감독을 검토한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17일 오전 국회에서 '광주 참사' 관련 긴급 당정 협의를 갖고 진상 규명과 재발 방지 대책 등을 논의했다.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의원은 "고용노동부와 국토부가 현재 건축 중인 건축물 4만5000곳을 일제 점검 중"이라며 "현대산업개발이 시행 중인 81곳 가운데 시공이나 위험성 있는 12곳은 특별근로감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수진 의원은 "현재 피의자는 현장소장이지만, 윗선까지 대상을 확대할 가능성이 있다"며 "120명 정도가 현대산업개발 (현장)을 전국적으로 검사하고 있고 본사로도 감독 확대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1월 21일이면 중대재해처벌법이 시행되는데 이런 문제를 놔두는 것에 대해 상당히 심각하게 본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에서 민주당은 실종자 수습에 최선을 다해줄 것과 재발 방지를 위한 진상규명을 철저히 해달라고 정부에 주문했다. 아울러 사고 유가족과 시민에게 사고 수습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해줄 것을 당부했다.

민주당은 국회에서 건설안전특별법을 처리해 광주 화정 아이파크와 같은 안전사고 재발을 막겠다고 밝혔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