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소리 측 "녹취서 중요한 부분 빠져"
"김건희 화술 대단…빨려 들어갈 수밖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 / 사진=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 / 사진=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통화 녹취 원본을 제공한 유튜브채널 '서울의소리' 측은 "(MBC의 보도에) 상당히 실망스러운 부분이 많았다. 진실이 잘 전달되도록 (녹취 전체를)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은종 서울의소리 대표는 17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중요 대목을 빼고 부분 공개가 됐는데, 법원의 판결 때문인지 MBC가 어떤 의도가 있어서 그랬는지"라며 "하도 답답해서 MBC가 보도하다가 빠트린 부분을 서울의소리 홈페이지에 올려놨다"고 말했다.

백 대표는 "제가 보기에는 전체 맥락이 잘 전달된 게 아니라 상당히 중요한 부분이 빠졌다. 그 부분을 뺀 게 의아하다"며 "제가 괜히 MBC 측에 (녹취록을) 줬나, 이런 생각도 든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희도 충분히 소셜미디어(SNS)를 통해서, 유튜브를 통해서 보도할 방법들이 있으므로 분량이 매우 많으니까 차후에 천천히 공개하겠다"면서 "시작을 했으니까 저희가 국민이 알권리 차원에서 진실이 잘 의도된 대로 전달되도록 그렇게 공개를 할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김 씨의 첫 번째 대화와 두 번째 대화를 들으면서 화술이 대단하다(고 생각했다)"며 "이분하고 대화를 하면 누구나 빨려 들어갈 수밖에 없겠구나. 저도 김 씨의 모든 말이 다 진실인 것처럼 그런 착각이 들었다"라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MBC '스트레이트'는 지난 16일 김 씨와 서울의소리에서 기자로 일하고 있는 이명수 씨가 통화한 내용이 담긴 녹음 파일을 공개했다. 해당 통화는 두 사람이 지난해 7월부터 12월 초까지 50여 차례 통화한 내용 중 일부로 앞서 국민의힘은 법원에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지만, 재판부는 수사 관련 등 일부 내용을 제외한 부분의 방송을 허용하면서 전파를 탔다.

김 씨는 통화에서 접대부 의혹을 두고 "난 나이트클럽도 가기 싫어하는 성격"이라고 해명을 하거나, 이 씨에게 "나중에 우리 캠프로 와요"라고 제안하는 등 솔직한 화법으로 대화를 이어갔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