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제재 카드에도 '마이웨이' 연쇄 무력시위…일본 "탄도미사일 가능성"
한반도 정세 악화양상…북 선전매체는 남측 군사훈련 비난 '이중적 기조'

북한이 사흘 만에 발사체를 또 쏘아 올렸다.

합동참모본부는 17일 오전 8시 56분께 출입기자단에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북한이 동해상으로 아직 기종이 파악되지 않은 발사체를 쐈다고 밝혔다.

사거리와 고도, 속도 등 제원은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은 탄도미사일이 탐지된 경우 이를 신속하게 언론에 공지하고 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총리와 내각을 보좌·지원하는 정부 기관인 내각관방(內閣官房)은 북한이 탄도미사일 가능성이 있는 것을 발사했다고 발표했다.

북한의 이날 발사는 지난 14일 열차에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한 지 사흘 만이다.

지난 5일 새해 첫 무력시위를 시작으로 벌써 네 번째 무력시위다.

북한은 앞서 5일과 11일에는 자강도 일대에서 '극초음속 미사일'이라고 주장한 탄도미사일을 발사했고, 14일에는 평안북도 의주 일대 철로 위 열차에서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쏘아 올렸다.
북한, 사흘 만에 또 발사체 쐈다…새해 네 번째 도발

특히 연초 두 차례 '극초음속' 발사에 대응해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첫 대북제재 카드를 꺼냈지만, 오히려 보란 듯 사흘 간격으로 연쇄 무력시위를 이어가며 한반도 정세가 악화하는 양상이다.

북한은 또 자신들의 잇단 미사일 발사를 '국방력 강화'의 결과물로 치켜세우면서도 남측 군 당국의 해외 훈련 참가 등은 비난하는 이른바 '이중적 기조'도 이어가고 있다.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번개가 잦으면 천둥한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남측의 정례적 포사격 및 야외 혹한기 훈련과 미국 7함대 주관으로 진행된 다국적 연합훈련 '시 드래곤'에 해군 해상초계기가 참가한 것 등을 언급하면서 "입만 벌리면 '평화'를 떠들어대면서도 실제 행동에서는 전쟁 불장난 소동에 혈안이 돼 날뛴다"고 비난을 쏟아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