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미터 여론조사 결과 발표
안철수 12.9%·심상정 2% 순
당선 가능성, 李 46.2%·尹 41.9%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차기 대선후보 지지도 여론조사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앞섰다는 결과가 17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9~14일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3031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후보 다자 대결을 실시해 이날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윤석열 후보 40.6%, 이재명 후보 36.7%로 나타났다. 두 후보 간 격차는 3.9%포인트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 ±1.8%포인트) 밖이었다.

지난주 조사 대비 윤석열 후보는 6.5%포인트 상승했으나, 이재명 후보는 3.4%포인트 하락했다.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12.9%, 심상정 정의당 후보 2.0% 순으로 나타났다. 기타 후보 2.0%, 없음 4.5%, 모름 및 무응답은 1.3%다.

차기 대선 당선 가능성 조사에서는 이재명 후보 46.2%, 윤석열 후보 41.9%로 나타났다. 이 후보는 지난주 대비 6.6%포인트 하락, 윤석열 후보는 7.0%포인트 상승했다. 안철수 후보 5.7%, 심상정 후보 1.1%가 뒤를 이었다.

야권 단일화를 가정했을 때 윤석열 후보로 단일화할 경우 윤석열 후보 45.2%, 이재명 후보 37.0%로 나타났다. 안철수 후보로 단일화할 경우 안철수 후보 42.2%, 이재명 후보 34.3%로 조사됐다.

정당 지지도 조사에서는 국민의힘 39.0%, 더불어민주당 31.3%, 국민의당 9.3%, 열린민주당 4.8%, 정의당 3.4%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20%) 및 무선(75%)·유선(5%)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95%)·유선(5%)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7.6%다.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