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DMZ 관광 등 공약…설악 케이블카도 조건부 찬성
尹에 "안보 포퓰리즘 병적인 수준, 불치병" 맹공
이재명 "평화가 경제"…'선제타격' 尹 난타하며 강원서 구애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강원 방문 이틀째이자 마지막날인 16일 '평화가 곧 경제'를 내세워 보수색이 강한 지역 표심 구애에 총력을 기울였다.

실현 가능한 교류 협력 사업 등에 방점을 찍은 실용적 통일관을 바탕으로 금강산 관광 재개를 비롯한 접경 지역 경제 활성화 방안을 제시하는 동시에 '북한 선제타격론'을 거론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난타하며 각을 세웠다.

이 후보는 오전 고성 통일전망대에서 "강원도야말로 분단 70년 남북대치 상황에서 가장 큰 희생을 한 지역"이라며 "특별한 희생에는 특별한 보상이 있어야 마땅하다"며 금강산 관광 재개와 비무장지대(DMZ) 관광 추진 등 공약을 발표했다.

지역에서 추진하는 설악산 오색 케이블카 사업에 대해서도 예전의 반대 의견을 뒤집고 "환경훼손이 최소화되는 방향의 대안이 제대로 구축되면 충분히 가능한 방안"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강릉 중앙성남전통시장에서 연설을 통해 "여기가 보수의 본고장이라 오해 받고 있는 강릉 맞느냐"라며 "변화를 추구하는 희망이 있는 도시, 강릉에서 새로운 희망을 만들어주겠나"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윤 후보를 가리켜 "전쟁 위기가 고조되면 우리의 삶이 더 어려워진다"며 "코리아 디스카운트, 지정학적 위기, 이거 우리 삶을 더 나쁘게 하는데 그런 사람을 선택하겠느냐"라고 지적했다.

이재명 "평화가 경제"…'선제타격' 尹 난타하며 강원서 구애

그는 "정말 평화가 경제다.

특히 강원도는 그렇다"면서 "평화를 지키는 것이, 평화를 만드는 것이 곧 경제를 살리는 길이고 경제를 살리는 것이 곧 우리가 더 잘 사는 길"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페이스북에도 "선거 때만 되면 나오는 보수 정치인들의 안보 포퓰리즘은 가히 병적인 수준"이라며 "과거 총풍사건이나 북풍에서 한 치도 나아진 게 없는 불치병"이라고 윤 후보의 선제타격 발언을 맹비난했다.

이어 "전쟁을 해서 이기는 것은 하책이고, 전쟁을 할 필요가 없게 만드는 것이 상책"이라며 "남북이 갈등과 대결 국면보다 평화와 공존, 협력과 신뢰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곧 우리 경제를 위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 시장에서 닭강정을 살 때 순한맛과 매운맛 중에 고르면서 "음, 중도로…순한 매운맛"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결국 '약간 순한맛' 닭강정을 샀다.

이 후보는 양양의 낙산사를 찾아서는 부주지 법인스님과 인사를 나누고 보타전에 마련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위패를 참배했다.

또 삼척의 한 카페에서는 노인행복일자리사업 참여자들과의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이 후보는 높은 노인 빈곤율을 지적하면서 "가능하면 일부는 생산성이 있는 일을 하면서 일부는 재정을 지원받는 방식이 정말 필요할 것"이라며 "기회가 되면 노인 일자리 예산이나 노인 복지 예산도 대폭 증액해야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