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5일 오후(현지시간) 중동3개국 순방 첫번째  국가인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왕실공항에 도착, 압둘라 사이프 알누아이미 주한UAE 대사와 인사하고 있다. /두바이=허문찬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5일 오후(현지시간) 중동3개국 순방 첫번째 국가인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왕실공항에 도착, 압둘라 사이프 알누아이미 주한UAE 대사와 인사하고 있다. /두바이=허문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두바이에 도착했다.

문 대통령은 UAE를 시작으로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등을 차례로 방문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UAE 실무방문에서 한·UAE 수소협력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에 참석하고 셰이크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 UAE 총리 겸 두바이 군주와 면담한다.

16일에는 두바이 엑스포 '한국의 날' 공식행사에 참석해 국제박람회기구(BIE) 회원국 정상과 일반 관람객 등을 대상으로 직접 2030 부산 엑스포 유치를 위한 홍보 활동을 한다.

17일에는 무함마드 빈 자예들 알 나흐얀 아부다비 왕세제를 만나 기후변화, 국방·방산, 보건의료 등 분야에서 양국 협력 심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18일에는 두 번째 방문국인 사우디아라비아로 이동한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