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링컨-정의용 외교 통화…"북 미사일 발사 규탄"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14일(현지시간) 통화를 하고 북한의 잇단 미사일 발사 문제를 협의했다.

국무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 블링컨 장관과 정 장관의 통화 사실을 전하며 "블링컨 장관은 한미 동맹이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 안보, 번영의 핵심축임을 재확인했다"면서 "블링컨 장관은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를 규탄했다"고 밝혔다.

또 블링컨 장관은 통화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복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임을 지적하고 지속적인 한미일 3자 협의의 필요성을 강조했으며 한국의 안보에 대한 미국의 약속은 철통같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국무부는 강조했다.

두 장관은 이번 통화에서 한반도 항구적 평화와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기 위한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통화에서는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종식을 위한 대응 방안을 비롯해 미얀마 및 우크라이나 사태 등 현안에 대한 논의도 진행됐다.

(사진=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